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日, '백신 여권' 발급 시작…이탈리아 등 외국 방문시 격리 면제

이탈리아 등 5개국 방문시 자가격리·코로나 검사 면제
한국 입국 때도 격리 면제에 필요한 서류로 인정 받아

  • 박예나 기자
  • 2021-07-26 13:00:34

일본, 백신여권, 코로나19

日, '백신 여권' 발급 시작…이탈리아 등 외국 방문시 격리 면제
지난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한 관광객이 스마트폰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여권인 '그린 패스'(Green Pass)의 QR코드를 보여주고 있다./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여권' 발급 신청이 26일 전국 기초자치단체에서 시작됐다.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백신 여권이 있을 경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터키, 불가리아, 폴란드 등 5개국 방문 때 자가 격리와 코로나19 검사를 면제받는다. 한국에서도 격리 면제에 필요한 서류 중 하나로 인정된다. 일본 정부는 격리 면제 대상 국가를 늘리기 위해 각국과 협의 중이다.


일본 정부는 당분간 백신 여권을 외국 방문용으로 제한할 방침이다. 다만 도쿄올림픽(7.23~8.8)이 끝나고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보면서 일본 입국 때도 적용하는 조치를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당분간 종이 증명서 형태로 백신 여권을 발급하고 향후 디지털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