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포스코, 2분기 영업익 2조 원대 벽 넘어…“하반기는 中 정책 기조가 가장 큰 변수”

  • 서종갑 기자
  • 2021-07-22 11:34:10
포스코, 2분기 영업익 2조 원대 벽 넘어…“하반기는 中 정책 기조가 가장 큰 변수”
포항제철소 전경./사진 제공=포스코

포스코가 포스트 코로나 경기회복에 따른 철강수요 급증에 올 2분기 영업이익 2조 원대 벽을 넘겼다.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포스코는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이 2조 2,010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194.12% 급증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출은 18조 2,93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31% 늘었다. 실적을 공개한 2006년 이래 분기 기준 최대 규모다. 분기 영업이익이 2조 원을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별도 기준 2분기 영업이익은 1조 6,08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매출액은 9조 2,77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82% 급증했다.

포스코는 이날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하반기 철강 공급은 정책기조가 가장 큰 변수”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중국에서 탄소중립을 위해 감산을 유도하는게 가장 큰 이슈이며 철강가격 안정화를 위해 수출 억제를 하고 있다”며 “내수의 경우 수급이 굉장히 타이트해서 (실적)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