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수입차 가격 허들 낮춘다"…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3,000만원대 출시

수입차 대중화 시대 포문 열 3A 전략 발표

  • 한동희 기자
  • 2021-07-22 12:11:52
'수입차 가격 허들 낮춘다'…폭스바겐, 신형 티구안 3,000만원대 출시
22일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신형 티구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폭스바겐

폭스바겐이 “수입차 구매 허들을 낮추겠다”며 앞으로 출시될 모든 모델의 판매가격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국내 시장에서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했던 티구안 신형부터 3,000만원대로 가격을 낮춰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22일 온라인으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폭스바겐은 지난 2018년 수입차 시장 ‘대중화 전략'을 제시한 후 수입차 시장의 문턱을 지속적으로 낮춰왔다”며 “새로운 3A 전략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수입차와 혁신적인 서비스를 모두가 누릴 수 있도록 만들고, 수입차의 진입 장벽을 허물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의 3A는 △누구나 부담 없이 수입차를 구입할 수 있고(More Accessible), △유지보수 비용을 포함한 총소유비용은 줄이고(More Affordable), △첨단 안전 장비와 편의 사양은 더 많이 적용하는(More Advanced) 전략으로 요약된다.

폭스바겐은 우선 오는 7월 말부터 인도되는 신형 티구안부터 향후 출시되는 전 모델 라인업에 새로운 가격정책을 도입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낮아진 권장 소비자가에 출시 기념 프로모션 혜택을 추가하면 신형 티구안을 3,000만원대부터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폭스바겐은 5년, 15만km의 보증 연장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기존 특정 모델에 적용되었던 최장 무상보증을 표준화해 수입차 유지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사고 수리 토탈케어 서비스’ 또한 수입차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향후 모든 폭스바겐 신차 구입 고객들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사고차량 보험수리 시 총 5회까지 자기부담금을 무상 지원받을 수 있으며, 소유주 변경 시 양도도 가능해진다. 다만 최초 1년만 적용되고 사고 1회당 한도는 50만원이다. 폭스바겐은 이에 더해 첨단 안전 장비 및 편의사양도 더욱 적극적으로 도입키로 했다. 예컨대 형 티구안을 시작으로 향후 출시되는 모든 디젤 모델 제품군에 차세대 EA288 evo 엔진을 적용한다. 이 엔진은 전 세대 엔진 대비 질소산화물(NOx)을 약 80%까지 저감 시킨 것이 특징이다.

이날 폭스바겐은 내년 상반기 출시될 브랜드 첫 번째 순수 전기차 ID.4도 소개했다. 스바겐 브랜드의 세일즈, 마케팅 및 AS를 책임지고 있는 이사회 임원 클라우스 젤머(Klaus Zellmer)는 “전동화는 미래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를 만드는 폭스바겐 전체 전략의 핵심”이라며 “ID.4는 폭스바겐코리아가 가동하는 중장기 전략의 근간이 될 것”이러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