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10년물 국채금리 1.29%대까지 상승에 다우 0.83%↑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증시 연이틀 상승세 기록
"델타변이 지난해 봄 같지는 않을 것"

  • 뉴욕=김영필 기자
  • 2021-07-22 05:21:49
10년물 국채금리 1.29%대까지 상승에 다우 0.83%↑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10년 만기 국채금리가 연 1.29%대까지 상승하면서 델타변이와 그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가 누그러지자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0.83% 상승했다.

21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286.01포인트(0.83%) 오른 3만4,798.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35.63포인트(0.82%) 뛴 4,358.69, 나스닥은 133.08포인트(0.92%) 상승한 1만4,631.95에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연이틀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카콜라와 존슨앤존슨의 실적이 예상보다 좋은 것도 투자심리에 도움이 됐다. 특히 10년물 국채 수익률이 1.29%선까지 상승했다. 골드만삭스의 크리스 허세이는 “이틀 동안 투자자들이 위험자산에 익숙해진 이유가 분명하지는 않다”면서도 “아마도 투자자들은 지금의 코로나 상황이 지난해 봄 같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 듯하다”고 전했다.

이날 3분기에 350만명의 순가입자 증가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넷플릭스는 3.28%나 하락했다. 시장 예상치보다 200만명이나 적은 탓이다.

국제유가도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3.10달러(4.6%) 오른 배럴당 70.30달러로 마감했다.

#기자페이지를 구독하시면 미국 경제와 월가의 뉴스를 쉽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