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서울선 UAM 이착륙장 확보 쉽잖아…규제 풀어 하늘길 열어야

[UAM 상용화 선결 과제는]
고층건물·인구밀집도 높아 걸림돌
'충돌 방지' 데이터 공유 허용도 시급

  • 변수연 기자
  • 2021-05-06 18:00:41

현대차그룹이 개발하고 있는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의 선결 과제로 인프라 확충과 규제 해소가 꼽힌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한국과 미국 본부에서 각각 물류용·여객용 UAM 기체를 동시에 개발하고 있다. 현대차는 오는 2026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화물용 무인항공시스템(UAS)을 선보이고 2028년 완전 전동화된 유인 수소 UAM 모델을 내놓는다.

UAM이 본격적으로 상업화되기 위해서는 UAM이 수직으로 뜨고 내릴 수 있는 이착륙장(버티포트) 구축이 필요하다.

서울은 고층 건물이 많고 인구 밀집도가 높아 UAM 이착륙장 등이 들어설 여유 부지가 부족하다. 이 때문에 외국보다 UAM 상용화에 장애물이 많다.

여객기 산업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도심 항법 시스템도 구축돼야 한다. 한 도시 안에서 수백 대가 동시다발적으로 날아다녀야 하기 때문에 중앙집권형 시스템보다는 분산형 관리 시스템이 더 알맞다. 이를 위해서는 UAM 활용을 위한 데이터 공유가 이뤄져야 하는데 이 또한 법으로 가로막혀 있다. 업계가 UAM 산업을 육성하려면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아 말하는 이유다.

이 밖에 UAM 생태계의 또 다른 플레이어인 UAM 운항 회사와 유관 업체들의 보험 관련 논의 등 후속 절차도 남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의 나라에서 하늘길을 정부 차원에서 관리하고 있는 만큼 생태계 구축과 규제 완화를 위해서 정부의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