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단독/시그널] 국민연금, 국내주식 투자 비중 확대 검토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지적에 '항로 변경'
5월까지 2022~2026년 중기자산배분에 반영 여부 논의

  • 임세원 기자
  • 2021-03-05 16:46:58

국민연금, 항공모함, 지배구조, 지난해, 배분, 코스피, 위원회, 투자자, 그동안, 전략, 올해, 관계자, 기자

[단독/시그널] 국민연금, 국내주식 투자 비중 확대 검토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 관계자들이 4일 전북혁신도시에 있는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앞에서 국민연금의 국내 주식 과매도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집회에서 정의정(왼쪽에서 둘째) 한투연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연금이 그동안 비중을 줄여온 국내 주식 투자 전략 변경을 전면 검토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의 투자처인 코스피가 단기 급등이 아니라 중장기에도 안정적인 상향세를 유지한다면 투자 비중을 줄이지 않고 늘린다는 뜻이다.


5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 투자정책전문위원회는 오는 2022~2026년 중기자산배분을 논의하는 태스크포스(TF)에 이 같은 내용을 의제로 올렸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항공모함(국민연금)의 항로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면서 “당장 여론을 의식해 국내 주식 매도 목표를 줄이는 것보다 국내 주식 배분을 축소해온 수년간의 자산배분 전략을 재검토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필요하면 5월 기금운용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올해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중기자산배분에서 올해 말까지 국내 주식 비중을 16.8%(142조 5,000억 원)까지 축소하도록 했다. 지난해 말 국내 주식 비중이 21.1%까지 올라왔기 때문에 올해 안에 4.4%포인트(24조 원)만큼 팔아야 한다.


지난해 말부터 국민연금 내부에서는 만년 저평가돼온 코스피를 다시 봐야 한다는 주장이 일기 시작했다. 특히 올해 코스피 상승장에서 국민연금이 과거에 정한 중기자산배분에 따라 국내 주식을 기계적으로 내다 파는 전략이 수익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다만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을 늘리면 국내 채권, 해외 주식·채권, 부동산 인프라 등 대체 투자까지 전체 자산에 대한 전략을 바꿔야 한다. 이 때문에 나머지 자산을 그대로 둔 채 국내 주식의 목표 비중 이탈 허용 범위만 넓히는 방안도 거론된다.


/임세원 기자 wh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