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라이프시맨틱스 IPO 공모…'1,200억 몸 값' 제시 통할까

사업 모델 특례로 코스닥 입성
2023년 순이익 110억 목표
상장 기업가치 1,200억 제시

  • 김민석 기자
  • 2021-03-04 14:50:40
[시그널] 라이프시맨틱스 IPO 공모…'1,200억 몸 값' 제시 통할까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 기업 라이프시맨틱스가 1,222억 원의 몸 값으로 기업공개(IPO) 공모에 돌입한다.


라이프시맨틱스는 4일 서울 여의도에서 IPO 간담회를 열고 100만 주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희망 공모가는 9,000~1만 2,500원으로 8~9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1~12일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이달 말 코스닥 입성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지난 2012년 설립된 라이프시맨틱스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플랫폼 제공기업이다. 비대면 의료, 디지털 치료기기 등의 솔루션 개발과 공급을 주요사업으로 한다. AI로 2년 내 발생가능한 주요질환을 예측하고 상세분석 리포트 등을 제공한다. 지난해 3·4분기까지 매출 19억 원, 영업적자 22억 원을 기록하는 등 아직 실적이 완성된 회사는 아니지만 성장성을 앞세워 사업 모델 특례 방식으로 코스닥에 입성한다.


상장 기업가치로는 약 1,222억 원을 제시했다. 2023년 추정 당기 순이익을 110억 원으로 추정하고 32.23배의 주가수익비율(PER)를 적용했다. 인피니트헬스케어·케어랩스(263700)(263700) 등을 비교 기업으로 삼았다.


최대주주는 송승재 대표로 공모 전 기준 지분율은 42.57%다. 이 밖에 코스닥 상장사 레이(228670)도 지분율 7%로 2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다만 지난해까지 지분율 13.6%로 주요주주였던 케어랩스는 지분을 대거 매각, 현재 지분율은 5% 미만으로 알려졌다.



/김민석 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