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적자' 르노삼성, 8년 만에 희망퇴직

전 직원 대상…평균 1.8억 위로금

  • 서종갑 기자
  • 2021-01-21 10:44:13
'적자' 르노삼성, 8년 만에 희망퇴직
르노삼성자동차 부산 공장 전경./사진 제공=르노삼성


수출 급감과 내수 판매 부진으로 8년 만에 적자를 낸 르노삼성자동차가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르노삼성은 고정비 절감과 수익성 개선을 위해 '서바이벌 플랜'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서바이벌 플랜에는 지난 2019년 3월 이전 입사자 전원을 대상으로 한 희망퇴직이 포함됐다.


전 직원 대상 희망퇴직은 2012년 8월 이후 8년여 만이다. 다음 달 26일까지 신청하는 희망퇴직자에게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사무직의 경우 6~24개월치, 생산·서비스직군의 경우 15~36개월치 급여를 특별 위로금으로 지급한다. 자녀 학자금으로 자녀 1인당 1,000만 원, 신종 단체 상해(의료비) 보험, 차량 할인 혜택, 장기 근속 휴가비 지원, 전직 지원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르노삼성은 희망퇴직자가 받는 모든 처우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1인당 평균 1억 8,000만 원, 최대 2억 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퇴직 일자는 다음 달 28일이다. 임원들도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 있다. 앞서 르노삼성은 전체 임원 수의 40%를 줄이고 남은 임원의 임금을 20% 삭감하는 안을 추진하고 있다.


르노삼성의 한 관계자는 “르노삼성의 수익성과 수출 경쟁력 개선 없이는 르노그룹으로부터 향후 신차 프로젝트 수주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대내외 경영 환경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직 구조 개선과 함께 현재 판매와 생산량에 대응하는 고정비, 변동비의 축소 및 탄력적 운영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르노그룹은 최근 수익성 강화를 중심으로 경영 방향을 전환하는 ‘르놀루션(Renaulution)’ 경영 전략안을 발표했으며 한국을 라틴 아메리카, 인도와 함께 현재보다 수익성을 더욱 강화해야 할 지역으로 지목했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