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HYK파트너스, ㈜한진 두번째 압박 들어간다…주주제안서도 공개

㈜한진에 주주제안서 보내…오는 2일까지 답변 요구
관련 내용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도

  • 조윤희 기자
  • 2021-01-20 19:16:43

한진, 한진칼, 대한항공, HYK파트너스, 주주행동주의

[시그널] HYK파트너스, ㈜한진 두번째 압박 들어간다…주주제안서도 공개

한진(002320)(002320)의 2대 주주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HYK파트너스가 한진그룹 측에 주주제안서를 발송했다. 지난해 12월 ㈜한진에 첫 공식 서한을 보낸 후 1개월만에 다시 압박에 나선 것이다.

2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HYK파트너스는 이날 ㈜한진에 주주제안서를 발송했다. HYK는 ㈜한진에 오는 2월 2일까지 수용 여부를 회신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주주제안을 거부할 시 관련 법령에 의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진에 발송한 주주제안서는 이날 HYK파트너스의 공식 홈페이지에도 공개됐다.

오는 3월 정기 주총을 앞두고 국내외 소액주주들과의 연대를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HYK는 “재벌 일가 중심의 폐쇄적 경영에 대한 적절한 감독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상법 개정안의 취지를 반영한 소액 주주 권익 보호를 위해 나섰다”며 주주 제안서를 공개한 배경을 밝혔다.

HYK는 이번 주주제안에서 △정관 일부 개정의 건과 △사외이사 선임의 건 △기타 비상무이사 1인 선임의 건 △주당 1,000원의 현금배당건 등 크게 네 가지 안을 제시했다.

HYK는 이사 최대 정원을 증원해 기존 8명에서 10명으로 늘릴 것을 요구했다. 또 이사의 결격 사유 규정을 신설해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거나 집행 면제 후 10년이 경과 하지 않은 자는 이사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개정 상법 제542조의 12 제2항에 따라 감사위원 전원 분리 선임을 요구했다.

HYK는 사외이사와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에 각각 이제호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과 박진 KDI국제정책대학원 교수를 선임하는 안건을 추천했다. 기타 비상무이사에는 한우제 HYK파트너스 대표 선임건이 포함됐다.

HYK파트너스가 주주제안서에 밝힌 ㈜한진의 보유 주식은 146만2,667주로 지분율로는 9.79%에 이른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