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보잉, 지난해 주문 취소 650대…역대 최다

737맥스 기종 취소 641대
인도 건수도 157대로 급감
경쟁사 에어버스보다 부진

  • 곽윤아 기자
  • 2021-01-13 09:54:01

미국, 보잉, 에어버스, 737맥스, 737드림라이너, 항공

보잉, 지난해 주문 취소 650대…역대 최다
지난해 9월 30일(현지시간) 보잉 737맥스가 미국 시애틀에서 시험 비행을 마치고 착륙할 준비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항공 수요가 급격히 감소하며 지난해 보잉에 접수된 항공기 주문 취소 건수가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12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는 항공 우주 컨설팅 업체 틸그룹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보잉은 650대 이상의 항공기 주문을 취소당해 역대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 중 641대가 2018~2019년 두 번의 추락 참사로 346명의 사망자를 발생시켜 지난해 3월부터 21개월간 운항정지 조치를 당한 737맥스 기종이다.

지난해 접수된 항공기 제작 주문 건수도 184대에 그쳤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는 2019년보다 25% 감소한 수치이자 1994년 이후 가장 나쁜 실적이다. 작년 한 해를 통틀어 고객사에 인도한 항공기도 2019년보다 59% 급감한 157대로 198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보잉은 2018년에는 항공기 806대를, 2019년에는 380대를 인도한 바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항공업계가 부진을 면치 못했지만, 보잉은 경쟁사인 에어버스보다도 혹독한 한 해를 보냈다. 에어버스는 지난해 항공기 566대를 인도했다. 이는 2019년보다 34% 줄어든 수치이지만 전문가들은 예상보다 선방했다고 분석했다.

737맥스뿐만 아니라 787드림라이너 기종도 결함 가능성에 대한 조사 때문에 생산 일정이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항공업계 관계자와 미국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과거 787드림라이너 기종의 꼬리 부분에서 발견됐던 결함이 다른 부분에서도 발견돼 기체 전체에 걸친 광범위한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미국 항공 당국은 새로 발견된 문제가 즉각적인 위험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판단했지만, 해당 기종의 생산 일정에는 차질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보잉은 작년 12월에만 90대의 항공기 주문을 받아 회복 조짐을 보였다. 연말 운항이 재개된 737맥스는 유럽 저비용항공사 라이언에어가 발주한 75대를 포함해 80대 이상의 주문이 들어왔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