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빅데이터 여행 플랫폼 트리플 '200억 투자' 유치

여행자 맞춤형 정보제공 서비스
코로나 이후 성장 가능성 반영

  • 최성욱 기자
  • 2021-01-12 09:45:52
빅데이터 여행 플랫폼 트리플 '200억 투자' 유치
트리플 기업 로고.

여행 플랫폼 기업 트리플이 투자사들로부터 총 2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한국투자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 DSC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신규 투자사인 야놀자, 케이브릿지인베스트먼트가 참여했다. 지금까지 누적 투자금은 총 620억원이다.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이용한 여행자 개별 맞춤 콘텐츠 등 트리플의 차별화된 서비스 등 상품 경쟁력을 고려해 투자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돼 있다는 평가다.

트리플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관광지와 맛집, 쇼핑 리스트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항공권, 호텔, 투어, 입장권 등 각종 여행상품을 맞춤 제공하는 여행 플랫폼이다. 트리플 앱가입자는 2017년 7월 정식 서비스 이후 600만명을 넘어섰다.

김연정 트리플 대표는 “트리플이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국내 여행 서비스에 야놀자의 국내 숙소, 레저 등 다양한 상품을 더해 한층 진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 서버, 프론트, 데이터 개발자 등 전 분야에서 인력 채용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