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현대車, OCI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추진

ESS·태양광 발전소 연계 실증사업 개시
OCI, 전기차 배터리 활용 성능비교 분석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 연계…ESS 보급사업도

  • 박시진 기자
  • 2021-01-10 15:08:11

현대차, OCI, ESS, 전기차배터리

현대車, OCI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추진
현대차 울산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한 2㎿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현대차는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해 태양광 발전소에서 활용하기로 했다./사진 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OCI(010060)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해 태양광 발전소에서 활용한다. 이들 기업은 먼저 전기차 배터리와 재생에너지를 연계한 실증 사업에 착수, 친환경 자원 순환 체계 구축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005380)그룹은 OCI와 함께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 사업을 본격적으로 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재사용 사업 영역은 국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에 대한 인허가 규정이 정립되지 않아 추진이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 현대차그룹이 산업통상자원부의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 승인을 받으며 본격적인 실증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는 태양열·수력·풍력·조력·지열 등 변동성이 큰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공급과 활용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수집되는 데이터는 국내의 관련 인허가 규정을 보다 정교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배터리 활용 이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18년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핀란드의 바르질라와 파트너십 협약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한국수력원자력·파워로직스·OCI·한화큐셀 등과 다양한 기술 제휴를 맺고 있다.

이번 실증 사업은 2018년 지어진 현대차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2㎿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방식의 친환경 발전소 형태로 운영된다. OCI는 기존에 설치했던 타사의 신규 배터리 ESS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ESS 간의 성능 비교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정부에서 발전 사업자를 대상으로 의무화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의 확보 및 판매를 통해 국내 탄소 감축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