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연초부터 불붙는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개설 7일새 7,400개

증시 활황에 '빚투' 수요 급증
신용대출 잔액 4,500억 늘어

  • 김지영 기자
  • 2021-01-10 10:24:56

가계대출, 신용대출, 빚투, 동학개미운동

연초부터 불붙는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개설 7일새 7,400개
서울시내 한 은행의 창구./연합뉴스

연초 주식시장의 활황세가 지속되면서 지난해 연말 다소 주춤했던 마이너스 통장과 은행권 신용 대출이 빠르게 늘고 있다.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에 따른 대출 수요가 다시 몰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 7일 기준 전체 신용 대출 잔액은 134조 1,015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133조 6,482억 원)과 비교해 불과 4영업일 만에 4,534억 원 증가한 것이다.

마이너스 통장을 통한 신규 신용 대출(한도 거래 대출 또는 통장 자동 대출)이 지난해 12월 31일 1,048건에서 이달 7일 1,960건으로 늘었다. 연초부터 신용 대출 수요가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마이너스 통장 잔액도 46조 5,310억 원에서 46조 7,721억 원으로 불었다. 이달 1~7일 5대 은행의 신규 마이너스 통장은 총 7,411개가 개설됐다.

연초부터 불붙는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개설 7일새 7,400개

최근 주식시장이 활황을 보인 데 따라 대출을 받아 주식시장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7일 종가 기준으로 사상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했다. 8일에도 전일 대비 120.50포인트(3.97%) 급등하며 3,152.18에 장을 마쳤다.

은행권이 연말 신규 신용 대출을 중단했다가 연초 재개해온 점도 영향을 미쳤다. 앞서 지난해 말 은행들은 금융 당국의 가계 대출 총량 관리 지침에 따라 대출 한도·우대 금리를 축소하거나 한시적으로 신용 대출을 중단하며 가계 대출을 조였다.

그러다 신정 연휴를 전후로 시중은행들은 주력 신용 대출 상품 판매를 재개했다. 신한은행과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연말 막았던 비대면 신용 대출을 1일부터 다시 운영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2월 22일부터 2,000만 원이 넘는 모든 신규 가계 신용 대출을 금지했던 것과 대조적으로 이달에는 2,000만 원 기준을 없앴다. 우리은행도 지난해 12월 11일 이후 중단한 비대면 신용 대출 상품 ‘우리 WON하는 직장인대출’ 판매를 이달 7일부터 재개했다.

이 같은 추세에 금융 당국은 경계하는 분위기다. 금융 당국은 올해에도 은행권의 고액 신용 대출을 조이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금융 당국은 은행들로부터 연간 총량 관리 계획을 받고 있는 만큼 이 계획을 바탕으로 은행권과 대출 증가율 조율을 위한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김지영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