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SKT, 우버와 손잡고‘모빌리티’ 자회사 만든다…우버, 1억5,000만달러 투자

택시 호출 ·T맵 플랫폼 ·모빌리티 전문기업 연내 발족
우버와 초협력 … ‘택시 호출’ 사업 JV도 설립키로
우버, SKT 모빌리티 공동 사업에 1억5,000만 달러 이상 투자

  • 노현섭 기자
  • 2020-10-16 08:35:13

우버, 물적분할, 모빌리티



SKT, 우버와 손잡고‘모빌리티’ 자회사 만든다…우버, 1억5,000만달러 투자

국내 운전자 75%가 사용하는 SK텔레콤(017670)의 ‘T맵’이 글로벌 최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우버’와 손잡고 모빌리티 혁신을 선도할 ‘모빌리티 전문 기업’으로 재탄생한다.

16일 SK텔레콤은 전일 열린 이사회에서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SKT는 T맵 플랫폼, T맵 택시 사업 등을 추진해온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 임시 주주총회는 11월 26일이며, 분할 기일은 12월 29일이다.

특히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우버 테크놀로지(Uber)’와 조인트벤처를 만들고,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공동 추진한다. ‘티맵모빌리티’는 우버와 정체된 국내 택시호출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혁신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로 뜻을 모았다.

SKT, 우버와 손잡고‘모빌리티’ 자회사 만든다…우버, 1억5,000만달러 투자
SKT 모빌리티 혁신 구조도

이를 위해 SKT와 우버는 택시 호출과 같은 e헤일링(hailing)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합작 회사)를 내년 상반기 설립키로 합의했다.

조인트벤처는 티맵모빌리티가 가진 T맵 택시 드라이버, 지도/차량 통행 분석 기술과 우버의 전세계적인 운영 경험, 플랫폼 기술을 합쳐 소비자 편의를 높인 혁신적인 택시 호출 사업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우버는 양사간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조인트벤처에 1억 달러(약 1,150억 원) 이상을, ‘티맵모빌리티’에는 약 5,000만 달러(약 575억 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우버의 총 투자 금액은 1억 5,000만 달러(약 1,725억 원)를 넘어선다.

전문 기업은 핵심 자산을 기반으로 다양한 혁신 서비스 출시에 집중할 계획이다. 4대 핵심 모빌리티 사업은 △국내 1위 ‘T맵’ 기반 주차, 광고, UBI(보험 연계 상품) 등 플랫폼 사업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차량 내 결제 등 완성차용 ‘T맵 오토’ △택시호출, 대리운전 등 ‘모빌리티 On-Demand’ △다양한 운송 수단을 구독형으로 할인 제공하는 ‘올인원 MaaS (Mobility as a service)’ 등이다.

특히, 모빌리티 전문기업은 렌터카, 차량공유, 택시, 단거리 이동수단(전동킥보드, 자전거 등), 대리운전, 주차 등을 모두 묶어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올인원 MaaS’ 서비스를 구독형 모델로 출시해 차별화에 나설 예정이다.

SKT, 우버와 손잡고‘모빌리티’ 자회사 만든다…우버, 1억5,000만달러 투자

또한 모빌리티 전문 기업은 SK텔레콤만의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한 세기 동안 인류가 꿈꿔온 ‘하늘을 나는 자동차(플라잉카)’ 등 미래 모빌리티를 한국에 확산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인공지능(AI) 및 T맵 기능을 활용해 최적의 하늘길을 설정해 주는 ‘플라잉카 내비게이션’ △높은 고도의 지형 지물을 고려한 3 차원 HD맵 △플라잉카를 위한 지능형 항공 교통관제 시스템 등이 도전 영역”이라고 설명했다.

SKT, 우버와 손잡고‘모빌리티’ 자회사 만든다…우버, 1억5,000만달러 투자

SKT는 ’모빌리티‘ 사업이 SK ICT패밀리의 성장을 이끌 5번째 핵심 사업이라며, 출범 단계에서 1조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티맵모빌리티‘를 2025년 기업가치 4조 5,000억 원 규모의 기업을 목표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넬슨 차이 우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은 우버가 가장 먼저 진출한 국가 중 하나로, SKT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시장 잠재력을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모빌리티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승객 및 드라이버 모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박정호 SKT 사장도 “글로벌 최고 기업인 우버와 함께 고객들이 이동에서 발생하는 비용 · 시간을 행복한 삶을 누릴 시간으로 바꾸고, 어떤 이동 수단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모빌리티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양한 역량을 가진 기업들과 초협력을 통해 교통 난제를 해결하고, 궁극적으로 ’플라잉카‘로 서울-경기권을 30분 내 이동하는 시대를 앞당기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