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경방, ㈜한진 보유지분 PEF에 넘긴다

보통주 96만주·신주인수권증서 등
경방이 메인 LP로 참여한 펀드

  • 조윤희 기자
  • 2020-10-15 16:46:53

경방, 한진, 사모펀드, HYK파트너스

[시그널] <a class='company_link up' href=javascript:companyPop('/StockFS/000050','/StockFS/000050/goingconcern','4')><span>경방(000050)</span></a>, ㈜한진 보유지분 PEF에 넘긴다
경방이 보유한 영등포 타임스퀘어
섬유회사 경방이 442억원 규모 ㈜한진(002320)의 주식을 직접 투자한 사모펀드(PEF)에 매각한다.

15일 경방은 이사회를 열고 한진의 보통주 96만4,000주와 신주인수권 18만140증서를 HYK파트너스가 세운 ‘HYK1호PEF’에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당 매각 가격은 이날 종가인 4만5,900원로 확정됐다. 총 거래 규모는 442억원이다. 지분 매각은 장 종료 후 시간외대량매매 방법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사실상 경방이 투자한 펀드에 지분을 넘기는 형태여서 주주로서의 영향력에는 변화가 없다. HYK파트너스는 한우제 전 한화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지난 3월 설립한 신생 운용사로 지난 5월 첫 펀드인 HYK1호PEF를 결성했다. 경방은 이 펀드의 주요 출자자(LP)다. 지난 5월 경방은 700억원을 투자해 지분 87.28%를 확보했다.

올해 경방은 계열사를 동원해 한진 지분을 잇따라 매입했고 10%에 가까운 지분을 확보해 2대 주주 지위에 올라섰다. 지난 반기 기준 한진 주요 주주는 한진칼(180640)과 경방에 이어 국민연금(7.6%), GS홈쇼핑(6.8%)이 있다.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경방은 캐스팅 보트를 쥐게 됐지만 ‘단순 투자 목적’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번 지분 매각에 대해서도 회사는 “투자 수익 창출이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