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대선 전 부양책 합의 불가에 다우 -0.58%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므누신 장관 밀컨 콘퍼런스서 밝혀
아마존 -2.32% 등 주요 기술주도↓

  • 김영필 기자
  • 2020-10-15 05:31:15
대선 전 부양책 합의 불가에 다우 -0.58%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대선 전 추가 경기부양책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히면서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14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65.81포인트(0.58%) 떨어진 2만8,514.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23.26포인트(0.66%) 내린 3,488.67, 나스닥은 95.17포인트(0.80%) 하락한 1만1,768.73에 마감했다.

이날 므누신 장관은 ‘밀컨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대화를 계속하고는 있지만 대선 전에 합의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양측이 특정 사안에 대해 여전히 의견 차가 크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뉴욕이코노믹클럽에서 “민주당안은 민주당 주에 대한 구제금융”이라고 강하게 불만을 드러냈다.

주요 기술주도 하락세를 보였다. 아마존이 -2.32%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페이스북(-1.56%), 넷플릭스(-2.28%), 마이크로소프트(-0.90%)가 약세였다. 애플은 0.074% 소폭 상승하는데 그쳤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예상을 웃도는 분기수익을 보고했고 유나이티드헬스도 실적과 수익개선을 발표했다. 브렌트 슈트 노스웨스턴뮤추얼자산운용의 최고 투자전략가는 “전체적으로 지금까지 실적 발표는 양호한 편”이라고 전했다.

국제유가는 주요 산유국의 감산 약속 재확인에 큰 폭으로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1%(0.84달러) 오른 41.0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한때 2.1%(0.89달러) 오른 43.33달러에 거래됐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전날 전화통화를 하고 원유 감산 합의의 이행 의지를 재확인했다는 보도가 유가를 끌어 올렸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의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7%(12.70달러) 오른 1,907.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