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택시 위 광고판? 실시간 도심정보 수집도" 모토브 60억 투자유치

차량용 스마트 미디어 기기로 타깃광고·도시정보 수집
"택시업계·소상공인·시민 상생하는 사업모델 선보일 것"

  • 오지현 기자
  • 2020-10-14 16:53:57

모토브, 모빌리티, 인포데이터

'택시 위 광고판? 실시간 도심정보 수집도' 모토브 60억 투자유치
스마트 미디어 기기를 탑재한 모토브 택시 운행 모습. /모토브

모빌리티 ‘인포데이터(Infodata)’ 기업 모토브가 총 6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14일 모토브(대표 임우혁, 김종우)는 이번 투자에 알토스벤처스, TBT, 스파크랩&신한캐피탈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모토브는 지난해 기술보증기금, 모넥스 등으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한 후 총 116억의 누적 투자를 이끌었다.

모토브는 국내 최초 모빌리티 인포데이터 기업으로 택시 상단 표시등에 스마트 미디어 기기를 설치해 위치 기반 광고 서비스를 제공한다. 실시간으로 수집한 도시공간 데이터를 공공 서비스에 활용하기도 한다.

모토브의 차량용 스마트 미디어 기기에는 양면의 대형 디지털 사이니지뿐만 아니라 32개의 IoT(사물인터넷) 센서가 탑재돼 재난, 환경, 안전, 교통, 복지 등의 빅데이터 수집 채널 역할을 한다. 실시간 도심 환경 및 유동인구 변화 감지로 실시간 지역 타깃 광고, 타임 스폿 광고 서비스와 더불어 재난경보 등 공공 서비스에도 접목이 가능하다.

현재 모토브는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의 고시에 따라 ‘택시표시 등 전광류 사용 광고 시범운영사업’ 사업자로 선정돼 대전, 인천, 서울 등지에서 총 6백여 대의 ‘모토브’ 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모토브는 차량용 스마트 미디어 기기를 통해 택시업계, 소상공인과 시민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택시 종사자에는 광고 수익을, 소상공인은 지역 맞춤형 광고를 통한 매출을, 도시 공간 데이터를 수집해 사회 안전망 구축까지 지원한다.

임우혁 모토브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전국 2,000여대 택시에 스마트 미디어 기기 설치를 통해 사업 확장에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며 “단순한 상업 광고 매체를 넘어 도시의 다양한 구성원의 상생을 지원하는 사업 모델의 차세대 스마트 모빌리티 미디어 플랫폼으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