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CJ대한통운에 올라탄 네이버, 이커머스 1위 굳히나

[네이버·CJ '물류동맹']
네이버, 안정적 물류서비스 얻고
대한통운은 36만개 고객사 확보
연합군 구축한 네이버 1강 필두
쿠팡·이베이·11번가 3중체제로
이커머스시장 지각변동 가능성

  • 박형윤,백주원 기자
  • 2020-10-14 17:42:22

물류, e커머스, 풀필먼트, 스마트스토어

네이버와 CJ 그룹 간 지분교환으로 맺어질 ‘동맹’은 특히 유통·물류 분야에서 특히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e커머스 강자로 떠오른 네이버와 택배 시장 점유율 1위인 CJ대한통운(000120) 간의 시너지는 쿠팡 등 기존 e커머스 업계를 위협하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네이버로서는 안정적인 택배 등 물류 서비스를 CJ대한통운으로부터 얻고, 축구장 16개 규모의 곤지암 풀필먼트 센터를 구축한 CJ대한통운으로서는 네이버 쇼핑 입점사를 고객으로 돌릴 수 있다는 점이 협력이 성사된 주요 배경이다. 이미 네이버와 CJ 연합군이 비공식적으로 물밑으로 협력을 강화해왔던 양사의 화학적 결합은 장애물 없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네이버와 CJ 연합군의 공식 등장으로 e커머스 시장은 네이버 1강을 필두로 쿠팡·이베이·11번가 3중 체제로 재편되고 있다는 시각이 나온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강력한 검색 플랫폼을 갖고 있는 네이버를 쿠팡과 비교했을 때 물류 서비스가 유일한 약점으로 꼽혀왔다”면서 “만약 이를 CJ 대한통운을 통해 해결한다면 네이버는 e커머스 업계의 1강 체제를 확고히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미 네이버는 후발주자로 e커머스 시장에 뛰어들었지만 막강한 브랜드파워를 바탕으로 e커머스 시장을 빠르게 장악해오고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매월 새롭게 생기는 신규 스마트스토어 수는 지난 2018년 월 평균 1만5,000개 수준에서 올해 4월 기준 월 평균 3만5,000개로 급증했다. 또 올해 7월 기준 연 매출 1억원 이상을 달성한 판매자 수도 2만6,000명을 넘어섰다.

CJ대한통운에 올라탄 네이버, 이커머스 1위 굳히나

여기에 네이버가 지분 교환을 통해 CJ대한통운의 물류 시스템을 싼 가격에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면 네이버의 시장 지배력은 더욱 강화될 수밖에 없다. 그간 네이버 쇼핑은 쿠팡·롯데 등 기존 e커머스 강자에 비해 물류 시스템을 확보하지 못한 탓에 배송 문제를 개별 소상공인들이 부담해왔고 이는 네이버 쇼핑의 유일한 약점으로 꼽혀왔다. 정작 마지막 고객 접점의 영역에서는 안정적인 시스템을 확보하지 못했던 것이다. 그동안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은 CJ대한통운·한진택배·우체국택배 등을 각자의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활용해왔다.

또 CJ 대한통운으로서도 36만여개에 달하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업체를 잠재적 고객으로 삼을 수 있다는 점을 기대하고 있다. 그간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서비스를 미래 먹거리로 삼고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곤지암 허브를 구축했지만 계약을 체결한 업체가 자회사를 제외하면 총 4곳밖에 되지 않아 고심이 깊었다.

이날 네이버와 CJ그룹 간 지분교환 소식이 알려졌지만 이미 양사는 손을 잡아왔다. 네이버가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서비스의 ‘영업부장’ 노릇을 해왔기 때문이다. 그간 네이버는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에 입점한 고객사에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서비스 가입을 권유했다. 네이버와 CJ대한통운 사이에 풀필먼트 서비스와 관련한 업무협약 등이 전혀 체결돼 있지 않았는데도 말이다. 네이버가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안한 데는 입점사의 안정적인 물류 시스템 확보가 e커머스 시장에서 자리를 잡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LG생활건강·생활공작소·애경 등 굵직한 네이버 브랜드스토어 입점사들이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 외에도 다양한 물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3월 풀필먼트 전문 기업인 위킵·두손컴퍼니·신상마켓에 대한 투자를 발표하고 5월 FSS, 8월 신선식품 풀필먼트 기업 ‘아워박스’에 투자했다. 또 지난달에는 패션 풀필먼트 서비스 ‘헬피’를 총괄하는 패션 플랫폼 ‘브랜디’에도 100억원을 투자하는 등 물류 사업에 공을 들였다.
/박형윤·백주원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