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주주 달래기 나선 LG화학..."향후 3년간 주당 최소 1만원 배당

"배당성향 30% 이상 지향" 약속도

  • 한재영 기자
  • 2020-10-14 15:55:55
주주 달래기 나선 LG화학...'향후 3년간 주당 최소 1만원 배당
LG화학 대산공장 전경./사진제공=LG화학

배터리 사업 분할을 앞둔 LG화학(051910)이 연이어 주주 친화 정책을 내놓고 있다.

LG화학은 14일 “주주 가치 제고를 확고히 하고자 오는 2022년까지 향후 3년간 보통주 1주당 최소 1만원 이상의 현금배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연결 재무제표 당기순이익은 분할로 신규 설립되는 LG에너지솔루션의 당기순이익까지 합산해 산출된다. 우선주에 대한 현금배당금은 보통주에 대한 현금배당금에 주당 액면가액의 1%를 합산한 금액으로 결정된다. LG화학은 또 “분할 전과 동일한 배당재원 기준 적용을 위해 연결 재무제표 당기순이익 기준 배당성향 30% 이상을 지향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성장 사업인 배터리 사업 물적분할에 반대하는 소액주주들을 달래기 위한 방편으로 풀이된다. LG화학은 지난 12일에도 사상 처음으로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이달 말 분할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들 반발을 의식한 행보라는 해석이 나왔다. LG그룹 계열사 중에서는 사실상 처음으로 전자투표제도 이번 주총부터 도입하기로 했다.

/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