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중고차 거래 AJ셀카 매물로 나왔다

AJ네트웍스 지분 77.29%가 매각 대상
한앤컴·현대글로비스·롯데오토옥션 등 인수 가능성

  • 김상훈 기자
  • 2020-07-02 17:22:00

AJ셀카 매각

[시그널] 중고차 거래 AJ셀카 매물로 나왔다

중고차 매매 거래 기업인 AJ셀카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AJ네트웍스는 자회사인 AJ셀카의 매각 작업에 착수했다. 매각 대상은 AJ네트웍스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 77.29%로 현재 잠재 인수후보와 물밑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J셀카는 2005년 아주오토서비스로 출발해 2013년 현재 사명으로 이름을 바꿨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은 861억원, 영업이익은 27억원 수준이다. 온라인 중고차 거래 사이트도 운영하지만 2014년 서울자동차경매를 사들여 오프라인 자동차 경매장도 보유하고 있다.

가장 유력한 인수후보로는 케이카(K Car)가 꼽힌다. 케이카는 사모펀드(PEF)인 한앤컴퍼니가 2017년 SK엔카 직영 네트워크를 인수해 간판을 바꿔단 기업이다. 업계 1위지만 소규모 딜러 네트워크로 구성된 중고차 매매시장의 특성상 시장 점유율은 3% 수준에 불과하다. 오프라인 자동차 경매장을 인수할 경우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

이밖에도 현대그로비스와 롯데오토옥션 등 중고차 경매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들도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다.
/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