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솔루엠 코스피 상장 ‘노크’…삼성전기서 분사 5년 만

유가상장 위한 예비심사 청구
삼성전기 지분율 12.18%로 2대 주주

  • 김민석 기자
  • 2020-06-04 17:43:52
[시그널] 솔루엠 코스피 상장 ‘노크’…삼성전기서 분사 5년 만
솔루엠의 디스플레이 전압 공급기./사진=홈페이지

삼성전기(009150)에서 분사한 솔루엠이 분사 5년여만에 유가증권 상장에 도전한다.

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솔루엠은 이날 거래소에 코스피 입성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했다. 상장 예정 주식수는 4,250만8,362주로 이 중 15% 가량인 640만주를 공모할 계획이다. 상장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신한금융투자·KB증권·하나금융투자 등이 맡았다.

솔루엠 상장은 지난 2015년 삼성전기 디지털모듈(DM) 사업부에서 △전자가격표시기(ESL) △파워모듈 △튜너(방송 수신모듈) 등 3개 부문이 분사해 설립된 회사다. TV 및 모니터 전압 공급기 등 각종 전자부품의 제조ㆍ판매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으며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9,136억원과 영업이익 513억원을 거뒀다. 전체 매출의 10% 이상을 삼성전자 및 삼성전기에서 거두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최대주주는 전성호 대표로 지분율은 16.73%다. 뒤를 이어 삼성전기(12.18%)가 2대주주며 KB증권과 스톤브릿지캐피탈이 공동 조성한 펀드가 우선주 382만3,858주를 보유해 지분율 10.02%를 보유하고 있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