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재가동 나선 테슬라, 카운티 상대 소송 취하

  • 김연하 기자
  • 2020-05-21 08:52:58

테슬라

재가동 나선 테슬라, 카운티 상대 소송 취하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캘리포니아 주 프리몬트 생산공장 주차장에 지난 11일(현지시간) 차량들이 거의 들어차 있다. /프리몬트=AP연합뉴스

테슬라가 이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 앨러미다 카운티를 상대로 제기했던 소송을 취하했다고 20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테슬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카운티의 셧다운 규정이 캘리포니아주의 정책과 모순된다고 주장했었다.

지난 3월 23일부터 생산을 중단한 테슬라는 지난 9일부터 카운티의 명령을 무시하고 재가동에 나섰다. 이후 테슬라는 앨러미다 카운티의 보건당국 담당자로부터 프리몬트 공장의 작업계획서와 안전 정책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캘리포니아주가 지난 8일 일부 소매점에 대한 영업 재개를 허용하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프리몬트 공장 운영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나 앨러미다 카운티는 테슬라가 재가동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제동을 걸었다. 이에 머스크는 앨러미다 카운티를 고소하며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 있는 테슬라 본사를 텍사스나 네바다주로 옮기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