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채안펀드, A+등급 여전채도 매입

내달부터 회사채 매입 대상 확대
이달 중 9,000억 P-CBO 발행도

  • 이태규,빈난새 기자
  • 2020-05-19 17:31:16
채안펀드, A+등급 여전채도 매입
손병두(왼쪽 세번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9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대응반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위

최대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가 다음달부터 신용등급 A+이상의 여신전문금융사 회사채도 매입한다. 채안펀드의 매입 대상이 우량채에 집중돼 비우량 회사채 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다는 지적이 커지자 지원 범위를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금융리스크대응반 회의를 열고 “채안펀드의 매입 대상이 여전채의 경우 AA- 등급 이상이었지만 다음달 1일부터는 (한 등급 아래인) A+도 매입 대상에 추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전채는 카드사 등 여신전문금융사가 발행하는 회사채다. ★관련기사 6면

금융당국은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역시 기존에는 여전채를 편입 대상에서 제외했지만 다음달 말부터는 A- 등급 이상이라면 편입 대상에 포함할 계획이다. 손 부위원장은 “채안펀드의 경우도 가동일인 4월1일 기준으로 신용등급이 AA- 이상이었지만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하향 조정된 이른바 ‘추락천사(Fallen Angel)’ 회사채도 매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 등급이 하향 조정돼도 A+이상이어야 한다.

당국은 이달 중 9,000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할 계획이다. 오는 29일 23개 기업에 대해 총 5,09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P-CBO’를 발행하고 174개 기업에 대해서는 4,277억원의 ‘주력산업 P-CBO’도 발행한다. 이밖에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이번주 내 산업은행에 사무국을 설치하고 다음주에 기금운용심의회 구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다음달 중 기업들의 자금지원 신청을 받아 대출할 방침이다.

/이태규·빈난새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