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단독] 구속된 상조회 부회장, 김봉현 운용사서도 부회장…신림백화점 투자도 추진

  • 조권형,조윤희 기자
  • 2020-05-17 11:16:59

라임, 라임자산운용, 상조회, 자산운용, 김봉현, 재향군인회, 무궁화신탁, 신림백화점

[단독] 구속된 상조회 부회장, 김봉현 운용사서도 부회장…신림백화점 투자도 추진

라임자산운용의 ‘뒷배’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함께 재향군인회 상조회 자금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주 구속된 장모 전 부회장이 김 전 회장이 인수한 스탠다드자산운용(전 제이에스자산운용)에서도 부회장으로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회장은 스탠다드자산운용에서 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된 상태여서 장 전 부회장이 이곳에서도 공모한 혐의를 받을지 주목된다. 장 전 부회장은 자산운용사 인수 이후 신림백화점 개발사업에 수백억원을 투자하는 논의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서울경제 취재 결과 효성이앤에스 전 대표인 장 전 부회장은 최근 스탠다드자산운용을 드나들면서 부회장 직함을 사용해왔다. 회사에 등기이사로 등재되지 않았지만 본인을 부회장이라고 칭한 것이다. 그는 김 전 회장이 인수한 향군 상조회에서도 등기는 물론 조직도에 이름을 올리지도 않은 채 부회장으로 활동했었다.

김 전 회장은 무궁화신탁의 계열사이던 스탠다드자산운용 지분 100%를 지난해 12월 2일 인수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향군 상조회를 향군에서 인수했다.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 WM센터장과 한 투자자가 지난해 12월 나눈 대화 녹취록에 따르면 여기엔 향군 상조회의 회원 예치금 1,800억여원 중 일부로 스탠다드자산운용이 펀드를 조성해 라임의 자산을 인수해오겠다는 복안이 깔렸었다.

[단독] 구속된 상조회 부회장, 김봉현 운용사서도 부회장…신림백화점 투자도 추진
피해액 1조6천억원 규모의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향군 상조회 전 부회장 장모씨가 13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하지만 김 전 회장은 향군 상조회의 내부 자금만 취한 채 지난 3월 회사를 보람상조에 매각했다. 보람상조는 향군 상조회 인수 직후 수백억원의 자금과 자산이 빠져나간 것을 확인하고 장 전 부회장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결국 장 전 부회장은 지난 13일 김 전 회장과 공모해 향군 상조회에서 378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이에 스탠다드자산운용에서 불거진 횡령 사건에도 장 전 부회장이 연루될지 주목된다. 스탠다드자산운용은 지난 3월 말 김 전 회장에 대해 15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김 전 회장 측은 지난해 12월 초 회사자금 15억원을 김 전 회장의 페이퍼컴퍼니인 브레세드컴퍼니로 이체했다. 그러고 나서 12월 말 제이프레이즈에서 회사로 15억원을 입금했다가 지난 1월 초에 다시 빼갔다고 한다. 제이프레이즈는 김 전 회장의 또 다른 페이퍼컴퍼니다.

특히 장 전 부회장은 자산운용사를 통해 신림백화점 개발사업에 700억~800억원을 투자하는 논의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림백화점은 지난 2006년 사업이 시작됐으나 시공사 C&우방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공사가 중단된 물건이다.[참조 기사 ▶‘유령건물’ 퇴치 나선 서울시]

[단독] 구속된 상조회 부회장, 김봉현 운용사서도 부회장…신림백화점 투자도 추진
신림백화점./서울경제DB

이 물건의 공매를 진행하던 무궁화신탁은 지난해 중순 시행사 브이앤아이그룹과 계약금 150억원에 수의계약을 맺었다. 그 뒤 브이앤아이는 잔금 600억여원을 만료 기한인 지난해 9월까지 조달하지 못해 계약금 150억원이 몰취될 처지였다.

장 전 부회장은 이러한 상황에 놓인 브이앤아이에 인수 자금 수백억원을 펀딩해주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당시 그는 김 회장의 페이퍼컴퍼니 제이프레이즈에서 돈을 받아서 브이앤아이에 건넸던 것으로 취재됐다.

다만 브이앤아이 측은 “신림백화점 투자 건은 유야무야됐다”고 했다. 장 전 부회장에게 받은 돈에 대해선 “당시 자금대여 요청을 한 적은 있지만 지금은 다 변제가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단독] 구속된 상조회 부회장, 김봉현 운용사서도 부회장…신림백화점 투자도 추진
재향군인회 이사회에서 신림백화점 개발사업에 150억원을 투자하는 안건이 통과됐다는 내용의 문서./조권형기자

한편 향군은 장 전 부회장에 앞서 이 사업과 관련해 브이앤아이에 150억원을 투자하는 방안을 추진한 바 있다. 브이앤아이에 150억원을 최장 6개월까지 빌려주고 신림백화점 분양 대행권 등을 받는 방안이었다.

이 투자 안건은 지난해 9월27일 향군 이사회를 통과했다. 다만 지난해 10월7일 열린 향군의 복지사업심의위원회에서 부결돼 최종 무산됐다./조권형·조윤희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