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화승 현승훈 회장, 인더스트리 지분 11.16% 차남에게 증여

357만여주 대상... 현석호 부회장 최대주주로

  • 김상훈 기자
  • 2020-05-15 14:27:27

화승인더스트리

[시그널] 화승 현승훈 회장, 인더스트리 지분 11.16% 차남에게 증여

화승인더(006060)스트리는 기존 최대주주였던 현승훈 회장이 보유지분 11.16%( 357만8,210주)를 차남 현석호 부회장에게 증여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로써 현 부회장은 지분율 22.63%로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