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3%대 폭락

다우지수 1,000포인트 넘게 빠져
안전자산 금값 7년 만 최고치

  • 김영필 기자
  • 2020-02-25 07:55:35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에 폭락했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031.61포인트(3.56%) 급락한 27,960.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111.86포인트(3.35%) 추락한 3,225.89, 나스닥은 355.31포인트(3.71%) 떨어진 9,221.2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1,079포인트 이상 내리는 등 극심한 불안 끝에 2018년 2월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연간 기준 하락세로 전환됐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에 주목했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우리나라와 이탈리아에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을 중요하게 보고 있다.

경제 영향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 주말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1월 전망보다 0.4%포인트 내린 5.6%, 세계 경제 성장률은 0.1%포인트 하향한 3.2%로 각각 추정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1·4분기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연율 1.4%에서 1.2%로 하향 조정했다. 골드만 삭스는 다만 2분기 미 경제가 2.7%로 반등할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에 대해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보지 않고 있다면서도 추가 확산이 억제될 수 있는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고 평가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3%대 폭락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금융시장은 안전자산으로의 쏠림이 뚜렷해졌다. 미 국채 시장에서 30년물 금리는 1.9% 아래로 떨어져 사상 최저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10년물 국채 금리도 1.4%를 하회하며 사상 최저치에 바짝 다가섰다. 금값도 전장 대비 1.7% 오르는 급등세를 이어갔다. 금값은 약 7년 만에 최고치다.

여기에 지난 주말 열린 미국 민주당 네바다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압도적 선두를 차지하며 대세론을 형성한 점도 시장이 경계하는 요인이다.

시장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하에 나설지 주목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0.25%포인트 금리인하 가능성을 23.2% 반영했다.

국제유가는 3%대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3.7%(1.95달러) 하락한 51.4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8일 이후로 최대 낙폭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3.78%(2.21달러) 내린 56.29달러에 거래됐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