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농협금융 작년 순익 1.8조 '최대'

  • 서은영 기자
  • 2020-02-14 17:28:38
농협금융지주 14일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46% 증가한 1조7,796억원을 기록,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농협금융지주 출범 이후 최대 실적이다. 농협금융은 2018년 사상 처음으로 순익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2조원선에 바짝 다가섰다.

그룹의 주요 수익원인 이자 이익과 비이자 이익 양쪽이 모두 개선됐다. 이자 이익은 7조8,304억원으로 전년보다 0.4% 증가했고 전년 5,860억원대 손실을 봤던 비이자 이익 부문은 대폭 개선돼 마이너스 규모가 535억원으로 줄었다.

핵심 자회사인 NH농협은행은 1조5,171억원의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그룹의 성장을 이끌었다. 전년 대비 24.1%(2,945억원) 증가한 규모다. 농협금융은 “건전성을 중시한 여신정책과 선제적 채권관리, 견고한 자산 성장이 토대가 됐다”고 설명했다.

비은행 계열사 실적도 일제히 개선됐다. NH투자증권은 전년 대비 31.8% 증가한 4,75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고 NH농협생명도 경영 체질개선 노력에 힘입어 전년도 적자에서 401억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NH농협손해보험 역시 보험시장 환경 악화 속에서 전년 대비 240% 증가한 6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농협금융은 자산건전성 지표에서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3%로 전년 말 대비 0.28%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07.22%로 전년 말 대비 9.95%포인트 증가했다. /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