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효성중공업, 美 전력시장 공략 스위치 'ON'

미쓰비시 테네시 공장 500억에 인수
내년부터 초고압변압기 생산키로

  • 박효정 기자
  • 2019-12-16 17:40:14
효성중공업, 美 전력시장 공략 스위치 'ON'
효성중공업이 인수한 미국 테네시주 초고압변압기 공장 전경. /사진제공=효성중공업

효성(004800)중공업이 세계 최대 규모인 미국 전력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첫 현지 생산기지를 확보했다.

효성중공업은 미국 테네시주에 위치한 일본 미쓰비시의 초고압변압기 공장을 4,650만달러(약 5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내년 상반기부터 이곳에서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를 생산한다.

기존에 미쓰비시는 이 공장에서 외철형 초고압변압기를 생산했다. 외철형 초고압변압기는 철심이 권선 밖에 있는 구조로 안정성이 뛰어난 반면 크고 무거워 발전회사 등에서 주로 사용해 왔다. 하지만 기술 발전에 따라 글로벌 변압기 시장은 부피를 덜 차지하면서도 안정성이 높은 내철형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는 현재 글로벌 변압기 시장 수요의 95%를 차지한다.

일본 미쓰비시는 수요 예측에 실패해 투자를 축소하게 된 셈이다. 효성중공업은 향후 해당 공장의 설비를 외철형에서 내철형으로 교체하고 증설하는 데 4,000만달러(약 470억원)를 추가로 투자한다.

효성중공업은 이번 투자 결정의 이유로 미국의 전력소비량이 계속 늘어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커지고 있는 점, 전력인프라의 노후화로 전력기기 교체 수요가 증가하는 점 등을 꼽았다.

효성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미국이 국내 주요 초고압변압기 업체들에 40~60%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는 등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미국 초고압변압기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다. 지난 2001년 미국 시장에 진출한 후 주요 전력회사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유지해온 효성은 이번 공장 인수로 한층 안정적으로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미국 공장 가동이 본격화되면 국내 주력 사업장인 창원공장은 글로벌 기술개발센터로서 역할을 강화하고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과 중동·아시아 시장 제품 생산에 주력하게 된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