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치실 사용땐 치주염 44% 감소효과

서울대 김현덕·이종호 교수팀 분석

  • 임웅재 기자
  • 2019-10-23 07:07:47
하루 3회 이상 칫솔질을 할 때 치실을 함께 사용하면 초기 잇몸병인 치주염을 앓는 사람의 비율을 44% 낮추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실 사용은 치은염을 30% 감소시키는 것으로 평가됐다.

3일 서울대 치의학대학원에 따르면 김현덕(예방치학교실)·이종호(구강악안면외과학교실) 교수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임상 치주과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Periodontology)에 발표했다.

김 교수팀이 지난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4,766명을 조사했더니 52%가 하루 3회 이상 칫솔질을 했고 치실은 28%, 치간칫솔은 22%가 사용했다. 치은염과 치주염을 앓는 사람은 각각 47.6%, 19.6%였다.

치실 사용군에서 잇몸이 건강한 사람의 비율은 43%로 비사용군(29%)의 1.5배나 됐다. 하루 3회 이상 칫솔질을 할 때 치실을 함께 사용하는 그룹은 치주염 유병률이 44% 낮았다. 치실의 치은염 예방률은 30%로 평가됐다. 40∼50대 중년층에서 하루 3회 이상 칫솔질과 치실 사용의 치주염·치은염 예방률은 78%, 68%나 됐다. 치주염이 많은 60대 이상 노년층에서는 예방 효과가 떨어졌다.

치실 사용땐 치주염 44% 감소효과

치주 건강은 치과를 자주 방문할수록, 당뇨병이 없을수록, 비만하지 않을수록, 음주와 흡연을 적게 할수록 양호했다.

김현덕 교수는 “치실을 사용하면 치간 인접면의 치태(플라크:세균이 뭉쳐서 생긴 얇은 막)가 감소하면서 세정 효과가 크게 높아지는 것은 물론 치아 사이 잇몸 출혈을 간단히 감지할 수 있다”면서 “치주 건강증진을 위해서는 하루 3회 이상 칫솔질과 함께 치실을 사용하는 게 꼭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잇몸병은 치아를 둘러싼 치아뿌리를 덮은 분홍색 점막조직인 치은에서 시작된 염증(치은염)이 치아를 지지하는 잇몸뼈·치주인대 등으로 확산(치주염)되면서 악화한다. 잇몸이 붓고 피가 나거나 주저앉으며 통증·압박감이 생기고 이가 흔들리거나 시리며 입냄새가 심해진다. 관리하지 않으면 제대로 씹지 못하다 치아를 잃을 수도 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