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LH, IoT기반 스마트우편함 내년 분양주택부터 도입

  • 진동영 기자
  • 2019-10-16 17:36:42
LH, IoT기반 스마트우편함 내년 분양주택부터 도입
스마트우편함 개념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내 최초로 스마트우편함 설계기준을 마련하고 2020년 설계되는 LH 분양주택부터 전면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스마트우편함은 스마트폰 등 기기와 연동되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전자식 우편함이다. 지정된 사람만 우편물을 넣을 수 있고 거주자는 본인 우편함의 우편물만 찾아갈 수 있다. 우편물 분실·훼손이나 개인정보 유출, 광고전단지 무단 투입 등 문제점을 예방할 수 있다. 등기우편물 수령도 가능하다.

LH는 2017년 우정사업본부와 협약을 맺고 경기 의정부 민락지구 1,000여 가구 규모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스마트우편함 시범 사업을 실시했다. 올해는 화성동탄과 인천가정지구에서 총 1,5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사업을 시행해 큰 호응을 받았다.

LH가 이번에 설계기준을 마련한 스마트우편함은 기존 우편함과 무인택배시스템을 통합한 형태다. 무인택배시스템은 일반적으로 아파트 3~4개 동당 1개소씩 설치돼 상대적으로 거리가 먼 입주민들의 활용도가 낮았다. 하지만 무인택배시스템이 통합된 스마트우편함은 각동 출입구 별로 설치될 예정이어서 편의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한편 LH는 스마트우편함 사업 활성화를 위해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설계 기준과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최옥만 LH 스마트주택처장은 “신산업 육성기반을 마련해 중소기업과의 상생이 가능한 만큼 스마트우편함 사업추진에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