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미래에셋, 7조 규모 美 최고급 호텔 15곳 인수

  • 김민경 기자
  • 2019-09-11 10:13:39
[시그널] 미래에셋, 7조 규모 美 최고급 호텔 15곳 인수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수한 미국 15개 호텔 주요 개요/사진제공=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주요 거점에 위치한 최고급 호텔 15개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58억 달러(약 7조원) 규모로 알려졌다. 안방보험이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으로부터 매입한 자산으로 이번 딜에는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대우(006800)(15억700만 달러), 미래에셋생명(997억원), 미래에셋캐피털(약1,000억원) 등 미래에셋계열사에서 총 2조4,000억원의 자기자본을 투입한다. 자기자본투자와 대출로 조달한 나머지 금액을 제외한 약 1조원 안팎의 지분에 대해서는 기관투자자들 대상으로 셀다운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호텔 구성은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 인근의 JW메리어트 에섹스하우스 호텔△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리츠칼튼 하프문베이 리조트△LA 인근 라구나 비치에 위치한 몽타주 리조트△실리콘 밸리 소재 포시즌스△애리조나 스콧츠데일의 페어몬트 호텔과 포시즌스호텔△와이오밍 잭슨홀의 포시즌스 호텔△시카고와 마이애미의 인터콘티넨털 호텔△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 호텔 등이다. 5성급 호텔들로 미국 전역 9개 도시에 있다.

미래에셋 측은 “휴양을 위한 리조트와 도심 내 호텔 비율이 절반씩으로 분산투자 효과가 있고 장기 투자 시 매각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은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최초로 세계 초우량 호텔 객실 수 1만704개를 확보하게 됐다. 박현주 회장은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철저하게 지속적 수익률을 창출하는 우량자산에 투자해야 한다”며 “불편하고 힘든 의사결정이라도 글로벌 분산투자가 어느 때 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민경기자 mk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