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소로스 “중국은 위험한 경쟁자”

트럼프에 화웨이 제재지속 촉구
“일관된 대중정책이 유일한 성과”

  • 김영필 기자
  • 2019-09-11 07:27:57
소로스 “중국은 위험한 경쟁자”

미국의 억만장자 투자가 조지 소로스(사진)가 중국을 “위험한 경쟁자”라며 화웨이에 대한 제재를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트럼프는 화웨이에 미국을 팔아먹을 것인가?’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화웨이에 대한 제재 해제 가능성을 우려했다.

소로스는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아마 유일한 외교정책 성과는 시진핑(국가주석)의 중국을 향한 일관성 있고, 초당적인 정책”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는 중국은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에서 “위험한 경쟁자”라며 “5G(5세대 이동통신)에서 미국이 또는 중국이 앞설지를 결정하는 데 앞으로 몇 년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상황은 미국에 유리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곧 자신의 대중 정책을 훼손하고 중국에 미국의 우위를 양도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로스는 화웨이에 대한 제재 해제시 의회의 동의를 받도록 한 일부 의원들의 법안 발의를 거론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제한을 제거하기를 원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대선이 다가오면서 시 주석과의 회담을 원하고 있고 화웨이 문제를 협상카드 가운데 하나로 테이블에 올리기를 원한다”고 지적했다. 소로스는 또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재선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미국의 이익보다는 자신의 선거 이해를 앞에 두고 시 주석과의 (무역) 합의에 절박한 것으로 보인다”며 “의회가 이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