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중남미 최대 시장 브라질 진출··“브렌시스 판매 개시”

  • 박홍용 기자
  • 2019-09-10 10:00:56

삼성바이오에피스, 중남미, 브라질, 브렌시스, 바이오시밀러

삼성바이오에피스, 중남미 최대 시장 브라질 진출··“브렌시스 판매 개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브라질에 판매하게 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브렌시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브렌시스’(성분명:에타너셉트)를 공급하는 파트너십(PDP)을 브라질 보건부와 체결하고 브렌시스를 판매하기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브렌시스는 오리지네이터 엔브렐의 바이오시밀러로 유럽에서는 베네팔리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PDP’는 브라질 정부가 바이오 제약 산업발전을 위해 운영하는 정책이다. 글로벌 바이오 제약 회사와 브라질 제약 회사 및 국영 연구기관이 3자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일정 기간 글로벌 바이오 제약 회사는 제품 생산기술을 브라질 제약회사 및 연구기관에 전수하면서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브라질에선 ‘엔브렐’을 포함해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 ‘레미케이드(성분명: 인플릭시맙)’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90% 이상이 PDP를 통해 공급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품 생산기술을 전수하는 조건으로 브라질 제약사인 ‘바이오노비스’, 브라질 보건부 국영재단 산하 연구기관인 ‘바이오맹귀노스(BioManguinhos)’와 3자간 계약을 체결했다. 최초 10년동안 브렌시스를 공급하고 이후 10년은 매출액의 일정 부분에 대해 로열티를 받게 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중남미 최대 시장 브라질 진출··“브렌시스 판매 개시”
삼성바이오에피스 인천광역시 송도 사옥 전경

브라질은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으로 지난 5년간 연평균 9.5%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오는 2021년에는 시장 규모가 297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브라질의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전체 의약품 시장의 약 22%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해 브라질의 에타너셉트 성분 의약품 매출은 약 1억4,000만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프로세스 혁신을 바탕으로 한 글로벌 수준의 연구개발(R&D) 역량을 인정받게 됐으며,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가 더욱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에서 지난 2017년 ‘브렌시스’의 판매 허가를 받았으며, ‘렌플렉시스’(성분명: 인플릭시맙)는 지난해, ‘온트루잔트’(성분명: 트라스트주맙) 지난 5월 판매 허가를 받은 바 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