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지난해 ‘알코올 사용장애’ 7만5,000명…남성이 여성의 3.4배

최근 5년간 연평균 1% 감소세
40∼50대가 환자 절반 차지

  • 박홍용 기자
  • 2019-09-09 14:15:09

알코올 사용장애, 비알콜성 지방간, 남성, 여성, 연평균, 감소

지난해 ‘알코올 사용장애’ 7만5,000명…남성이 여성의 3.4배
한 외국인 남성이 술을 마시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해 ‘알코올 사용장애’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7만5,000명으로 전년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4∼2018년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5년간 연평균 1%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9일 밝혔다.

알코올 사용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수는 2014년 7만7,869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7만4,702명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성별 환자수를 보면 남성은 5만7,692명으로 여성(1만7,010명)보다 3.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최근 5년간 여성 100명당 남성 비율은 지속해서 감소했다. 남성 환자는 2014년 6만2,000여명에서 연평균 1.73% 감소했고, 여성 환자는 1만6,000여명에서 연평균 1.6% 증가했다.

이덕종 국민건강보험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남성의 알코올 사용장애가 여성보다 많은 것은 대부분 인종 및 사회에서 공통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생물학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측된다”며 “남성이 음주 등 사회적 활동을 하는 경우가 더 많다는 환경적 요인과 임신·양육 과정 등에서 여성이 금주하게 되는 상황 등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전체 진료인원 중 50대가 26.5%(1만9,793명)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40대가 20.4%(1만5,256명)로 뒤를 이었다.

진료인원은 성별에 따른 차이가 있었다. 여성은 40대가 22.8%(3,883명), 남성은 50대가 28.2%(1만6,269명)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건강보험 적용인구 대비 진료실 인원의 비율인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60대 243명, 50대는 234명이 ‘알코올 사용장애’ 진료를 받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60대가 438명, 여성은 20대와 40대가 94명으로 가장 많았다. 여성은 연평균 1.16% 증가, 남성은 2.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는 “알코올이 신체 및 뇌 건강에 끼치는 해로움은 점차 축적된다”며 “50∼60대에는 과다한 알코올 사용으로 인한 여러 어려움이 겉으로 드러나고 환자의 건강 및 사회적 문제가 심각하게 발현되는 연령층”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