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대웅제약 '폐섬유증 신약' 글로벌 임상 돌입

濠 TGA, 임상1상 시험 승인

  • 박홍용 기자
  • 2019-08-22 10:26:31

대웅제약, 폐섬유증 신약, 글로벌 임상, 희귀의약품

대웅제약 '폐섬유증 신약' 글로벌 임상 돌입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대웅제약 본사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폐섬유증 신약 ‘DWN12088’이 글로벌 임상에 돌입한다.

대웅제약이 개발중인 특발성폐섬유증 신약 ‘DWN12088’이 호주 식품의약청(TGA)으로부터 21일 현지 임상1상 시험을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오는 9월부터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안전성, 내약성 확보 등을 위한 제1상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발성폐섬유증은 폐가 서서히 굳어지면서 폐 기능을 상실해가는 간질성 폐질환 중 하나로, 치료가 어렵고 진단 후 5년 생존율이 40% 미만으로 알려진 희귀질환이다.

‘DWN12088’은 PRS(Prolyl-tRNA Synthetase) 단백질의 활성만을 선택적으로 감소시켜 폐섬유증의 원인이 되는 콜라겐의 과도한 생성을 억제시키는 기전을 가진 경구용 섬유증 치료제다. 대웅제약은 전임상을 통해 폐섬유증 동물모델에서 기존 약물 대비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이번 글로벌 임상 승인에 앞서 ‘DWN12088’은 섬유증 치료제 약물 개발의 필요성을 인정받아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지난 8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 의약품으로 지정됐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폐섬유증 외에도 피부, 신장, 간, 심장 섬유증 등 다양한 섬유질환에 대한 연구를 확대해 희귀 질환에 대한 R&D 역량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은 차세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DWP14012, SGLT-2 억제제 DWP16001,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등 다양한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구상이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