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강한 소비에 다우 등 상승 마감

유통업체 타깃 예상 웃도는 호실적
2년·10년물 국채 한때 역전에도 영향없어
국제유가는 경기둔화 우려 속 혼조

  • 김영필 기자
  • 2019-08-22 06:15:53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소비 호조에 따른 유통기업의 실적 상승에 힘입어 올랐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40.29포인트(0.93%) 상승한 26,202.7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전날보다 23.92포인트(0.82%) 오른 2,924.43, 나스닥은 71.65포인트(0.90%) 상승한 8,020.21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의 관심은 유통기업의 실적이었다. 미국의 대표 유통업체 타깃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20.4%나 폭등했다. 주택용품 판매점 로우스도 시장 예측치를 뛰어넘는 실적에 주가가 약 10% 상승했다. 브라이언 모이니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최고경영자는 소비가 탄탄해 미국 경제를 지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강한 소비에 다우 등 상승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의사록은 큰 의미가 없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부분의 연준 위원은 제롬 파월 의장이 밝힌 대로 7월의 금리 인하가 중간 사이클 조정이라는 데 동의했다. 두 명의 위원은 지난달 0.5%포인트 금리 인하를 주장한 반면 일부는 동결을 지지해 의견차이도 보였다. 이날 장 종료 직전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다시 한번 역전됐지만 주가에는 영향이 없었다. 월가에서는 소비가 예상보다 탄탄한 것으로 나오면서 시장의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제유가는 엇갈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5.6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42%(0.25달러) 오른 60.28달러에 거래됐다.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와 함께 미국의 원유재고가 유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

금값은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8달러 내린 1,512.9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