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흔들리는 이마트...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평가로

한신평 "대형마트 실적저하로 수익창출력 악화...수익성 회복도 어려울 것"
국제신평사 무디스 역시 신용 등급 전망 하향조정

  • 김민석 기자
  • 2019-08-14 16:05:07
[시그널] 흔들리는 이마트...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평가로
이마트 본사
한국신용평가가 이마트(139480) 회사채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변경했다.

한신평은 14일 이마트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AA+/안정적’에서 ‘AA+/부정적’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변경한 가장 큰 이유는 주력사업인 대형마트의 실적저하로 수익창출력이 악화 됐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올 2·4분기 사상 처음으로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쿠팡·위메프 등이 성장하며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소비 패러다임이 바뀐 구조적 영향 탓으로 분석된다. 업계 내 경쟁상황을 감안 할 때 저하된 수익성 회복도 어려울 것으로 평가했다.

악화된 현금흐름과 대규모 투자부담으로 재무안정성도 저하됐다는 게 한신평의 설명이다. 한신평은 “올 1·4분기 연결기준 상각전 영업이익(EBITDA)는 5,3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으나 K-IFRS 1116 리스 기준서 개정에 따른 효과가 포함된 결과”라며 “이를 제외할 경우 (EBITDA는) 전년 동기 대비 27.2%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한편 같은 날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 역시 등급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이마트의 기업신용등급 ‘Baa3’를 유지하면서도 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조정했다. 올해 2·4분기 영업실적이 부진했고 향후 1~2년간 수익성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는 평가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