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 대중 추가관세 연기에 1%대 상승

휴대폰 등 일부 품목 관세부과 12월까지 늦춰
홍콩 시위 격화·경기침체 조짐 확산에 부담도
유가도 관세완화 소식에 크게 올라

  • 초기사용자 기자
  • 2019-08-14 07:14:27
13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이 휴대전화와 게임기 콘솔 같은 일부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연기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1%가 넘는 상승세를 보였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72.54포인트(1.44%) 오른 26,279.9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전날보다 42.57포인트(1.48%) 오른 2,926.32, 나스닥은 152.95포인트(1.95%) 급등한 8,016.3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의 호재는 대중국 관세 연기소식이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중국산 휴대전화와 노트북, 비디오 게임 콘솔, 모니터, 의류 및 신발 등에 대한 관세 부과를 12월15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또 건강과 안전, 국가 안보와 관련된 일부 제품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휴대전화와 노트북만 해도 규모가 800억달러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과 만나 “중국은 정말로 무역 협상을 타결하기를 원한다”고 말한 것도 시장 기대를 키우는 요소였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 대중 추가관세 연기에 1%대 상승

다만, 홍콩 시위 격화 문제가 불안 요소다. 계속되는 경치침체 우려 확산도 증시를 짓누르는 요인 가운데 하나다. 미 국채 수익률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미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 차는 장중 한때 0.01%포인트 차이로 좁혀지기도 했다. 2년과 10년물 국채 금리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신호로 꼽힌다.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갈등 완화 기대에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4.0%(2.17달러) 상승한 57.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31일 이후 최고가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7분 현재 배럴당 4.64%(2.72달러) 오른 61.2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안전자산인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3.10달러) 내린 1,514.10달러를 기록했다. 그동안 큰 폭의 상승세를 지속한데 따른 가격조정으로 보인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