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위안화 절하우려 감소에 다우, 1.43% 상승

미 국채금리 하락세도 진정
트럼프, FRB에 금리인하 압박
유가, 금값은 숨고르기

  • 김영필 기자
  • 2019-08-09 06:48:53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 위안화의 가파른 평가 절하 우려가 줄어들면서 크게 올랐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71.12포인트(1.43%) 오른 26,378.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전날보다 54.11포인트(1.88%) 상승한 2,938.09, 나스닥은 176.33포인트(2.24%) 급등한 8,039.16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위안화의 가파른 평가 절하에 대한 긴장감이 다소 누그러졌기 때문이다. 물론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 위안화 거래 기준환율을 전날 대비 0.0043위안(0.06%) 오른 7.0039위안에 고시했다. 7위안을 넘어선 것으로 2008년 5월 이후 약 11년여 만에 최고치다.

다만, 인민은행은 시장 거래 수준이나 기대치보다는 낮게 기준환율을 설정했다. 이 때문에 역외시장이 다소 안정을 찾으면서 불안이 확산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인민은행이 위안화를 과격하게 절하하지 않을 것이란 안도감이 강화됐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위안화 절하우려 감소에 다우, 1.43% 상승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달러 약세 필요성을 또다시 주장하는 등 환율전쟁 불안은 상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윗에 “다른 나라에 비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높은 금리는 달러를 지속해서 강세로 만들고 있다”며 “금리가 상당 폭 인하되고 양적긴축(QT)이 없다면, 달러는 우리 기업들이 경쟁에서 이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일 급락하며 경기침체 우려를 키웠던 미 국채금리 하락세가 진정된 점도 시장의 공포를 줄였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일 1.6%를 밑돌기도 했지만, 이날 장중 한때 1.79%까지 반등했다. 다만 장 후반에는 1.70% 부근으로 다시 하락했다.

중국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했던 점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전년 대비 3.3%(달러화 기준)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 감소보다 훨씬 양호했다.

그럼에도 무역전쟁 긴장을 키울 수 있는 불안 요인은 여전하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희토류산업협회는 성명을 통해 “우리의 산업 지배력을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무기로 쓸 준비가 돼 있다”며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한 중국 정부의 맞대응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국제유가는 4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2.8%(1.45달러) 오른 52.5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2.76%(1.55달러) 상승한 57.7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하락세가 이어지자 저가 매수세가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오름세를 이어왔던 국제금값은 소폭 하락하며 숨고르기 흐름을 보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7%(10.10달러) 내린 1,509.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