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신용마저 무더기 강등...기업 '돈 구하기' 첩첩산중

<비우량기업 자금조달 비상등>
현대차·이마트 등 잇따라 하향
조달 금리 올라 재무부담 가중

  • 박호현 기자
  • 2019-07-21 17:29:52
국내 주요 기업의 실적 악화로 신용등급 하향 사례가 늘고 있다. 신용등급이 떨어지면 그만큼 더 비싼 금리를 물어야 한다. 기업에 재무부담이 가중되는 악순환이 벌어지는 것이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현대자동차·현대모비스·기아자동차의 신용등급을 BBB+로 한 단계 하향했다. S&P는 SK텔레콤·SK하이닉스·LG화학·이마트의 등급 전망도 기존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바꿨다. 무디스 역시 이마트와 KCC를 Baa2에서 최근 Baa3로 내렸다.

국내 신용평가사도 같은 행보를 보였다. 한국신용평가는 최근 롯데쇼핑의 신용등급을 기존 AA+에서 AA로 한 단계 강등했다. LG디스플레이도 AA에서 AA-로, 두산중공업은 BBB+에서 BBB로 낮췄다.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도 국내 주요 기업의 전망을 대거 내렸다. 상반기 신용등급이 내려간 기업은 40곳 이상인 것으로 파악된다. 신용평가사의 한 연구원은 “국내 경기가 반등할 기미가 없다”며 “국내 기업들의 실적도 악화되며 신용위험 역시 점점 커지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신용등급 하락은 결국 자금조달을 더 어렵게 만든다. 지난 19일 끝난 대한항공(003490) 회사채 수요예측에서도 일부 기관투자가는 3년물에 대해 기존 민평금리 대비 20bp(1bp=0.01%p)나 높은 금리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 금리로는 자금조달이 어렵다는 뜻이다.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기업들의 신용등급 하락세에다 시장의 경계감 확대로 일부 비우량기업의 자금확보가 불투명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