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美증시 최고치 행진...다우지수 첫 2만 7,000 돌파

연준 이달 말 기준금리 인하 기대로 강세

  • 손철 기자
  • 2019-07-12 04:01:35


미국 뉴욕 증시의 대표 지수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11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장중 2만 7,000선을 돌파했다.

다우지수는 이날 장 초반에 곧장 2만 7,000선을 넘은 뒤 잠시 뒷걸음질 쳤지만 오후들어 다시 강세를 나타내며 2만7,067까지 상승했다. 다우지수가 장중 27,000선을 웃돈 것은 사상 처음이다.

다우지수는 지난해 1월 2만 6,000 고지에 올라섰지만, 채권금리 상승세와 글로벌 무역갈등 등이 겹치면서 작년 연말 큰 폭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美증시 최고치 행진...다우지수 첫 2만 7,000 돌파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하지만 다우 지수는 올 들어 다시 상승세를 보이며 2만 6,000선을 회복한 이후로 오름세를 지속해 이날 2만 7,000을 넘어 섰다.

전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처음으로 장중 3,000선을 돌파한 지 하루 만에 다우지수도 새로운 기록을 세운 셈이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전날 하원에 출석해 글로벌 경기둔화와 무역갈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우려하면서 비교적 강한 톤으로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뉴욕증시 전반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연준은 오는 30~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