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한화시스템, 美 '에어택시'에 300억 베팅

현지 스타트업에 투자·공동 개발
항공전자 부품 등으로 사업 확대

  • 박한신 기자
  • 2019-07-11 15:11:16
한화시스템, 美 '에어택시'에 300억 베팅
한화시스템이 미국 에어택시 제조 스타트업인 K4 에어로노틱스에 2,500만달러를 투자한다. 장시권 한화시스템 대표(왼쪽)와 벤 티그너 K4 에어로노틱스 최고경영자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미래 교통수단으로 주목 받는 ‘에어 택시’ 시장 진입을 위해 미국 스타트업인 K4 에어로노틱스(K4 Aeronautics)에 2,500만 달러(약 295억원)를 투자한다고 11일 밝혔다.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K4 에어로노틱스는 고효율·저소음의 PAV(Personal Air Vehicle)를 제조할 수 있는 특허들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전기 추진식 PAV 개발 기반이 될 기술 라이센스도 갖고 있어 향후 전망이 밝다고 한화시스템 측은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이번 투자를 통해 K4 에어로노틱스의 일정 지분을 확보하고, 미국 시장을 공략할 PAV 개발에 함께 참여하게 된다. 강점을 갖고 있는 시스템통합(SI)·사이버보안 기술 등을 활용해 PAV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를 기반으로 향후 항공전자 부품 등 새로운 분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PAV는 한화시스템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신사업을 펼칠 수 있는 매력적인 아이템”이라며 “글로벌 투자를 통해 선도기업과 협력하고 회사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PAV는 차량 증가로 인한 교통체증과 인프라 확충 한계, 대기오염과 소음 등을 극복할 새로운 운송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각국 정부와 업체 움직임도 활발하다. 보잉과 에어버스 등 글로벌 항공기 제조사와 다수 스타트업 기업들도 PAV 개발을 본격화하고 있다. 글로벌 차량공유서비스 업체인 우버도 에어택시 시장 창출을 위해 다양한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 중이다. 미국을 중심으로 2025년께 상업운행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모건스탠리는 도심항공교통 시장이 2040년까지 1조5,000억 달러(약 1,770조원) 규모로 커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은 바 있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