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금리 인하 예고에 '강세'

S&P500 지수 장중 첫 3,000 돌파...다우 0.3% 올라
국제유가도 美재고 감소에 4%대 급등...금값도 상승

  • 손철 기자
  • 2019-07-11 07:46:18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는 10일(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이달 말 기준금리 인하가 확실시되는 데 따라 상승했다.

시장정보업체인 마켓워치에 따르면,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76.71포인트(0.29%) 오른 2만 6,860.2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3.44포인트(0.45%) 오른 2,993.07에,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0.80포인트(0.75%) 상승한 8,202.53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장중 3,002.98까지 고점을 높이며 처음으로 3,000선을 돌파했다. 3대 지수는 장중 가격 기준으로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7월 금리 인하를 사실상 예고한 데 안도하며 위험 자산 투자에 나섰다. 파월 의장은 미 하원 금융위원회 증언에 앞서 내놓은 발언문에서 최근 몇 주간 경제 전망이 개선되지 않았다면서 금리 인하를 예고했다.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동 이후 미국과 중국의 무역대화 재개 합의, 고용지표 호조 등의 요인이 있었지만, 경제 전망의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또 “기업 투자 성장이 눈에 띄게 둔화했다”며, 이것이 무역 우려를 반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금리 인하 예고에 '강세'
뉴욕증권거래소의 트레이더들이 지수 상승에 기뻐하고 있다.

이날 오후 공개된 연준의 6월 FOMC 의사록에서도 금리 인하가 임박했다는 점이 재차 확인됐다. 연준은 의사록에서 다수 위원이 금리 인하 근거가 강화된 것으로 보면서 경제에 부정적인 요인들이 지속하면 단기간 내 금리 인하가 정당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은 “다수 위원은 최근 상황이 이어지면서 경제 전망에 계속 부담을 주면 단기간 내 금리 인하가 정당화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다만 연준의 대표적 금리 인하론자인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는 7월 0.5% 포인트 금리 인하는 과도한 대응이라며 0.25% 포인트 인하 이후 연말까지 금리가 0.50% 포인트 내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파월 의장이 미국 경제 상황이 여전히 양호하다는 발언을 내놓은 점 등이 주가 상승 폭을 제한했다고 진단했다.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0.8% 올랐고, 커뮤니케이션은 1.26% 상승했다. 에너지주는 1.4% 상승했다.

경제 지표도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5월 도매재고가 전달 대비 0.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도 0.4% 증가였다.

증시 전문가들은 연준 완화책이 증시를 떠받칠 것으로 기대했다. 시장이 금리 인하를 기대하고 있는 가운데 파월 의장이 투자자들에게 확신을 심어준 것으로 평가했다. 이달 FOMC는 31일 끝난다.

국제 유가도 미국의 원유 재고가 크게 줄면서 4%대 급등했다.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4.5%(2.60달러) 오른 60.4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도 이날 오후 배럴당 4.4%(2.84달러) 이상 오른 67.00달러에 거래됐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지난주 950만 배럴 감소했다. 전문가들은 300만 배럴 안팎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미 유전지대와 인접한 남동부에 열대성 저기압이 북상하는 점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열대성 저기압은 곧 열대성 폭풍으로 발달한 뒤 위험한 수준의 허리케인으로 위력이 커질 수 있다고 미 국립기상청(NWS)은 경고했다.

국제 금값도 강세를 보였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온스당 0.9%(12달러) 오른 1,412.50달러에 마감했다./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