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금리 인하 기대 줄며 약세

다우 지수 0.43% 하락...나스닥 0.78% 내려
국제유가 혼조 속 금값도 별다른 변동 없어

  • 손철 기자
  • 2019-07-09 07:29:41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는 8일(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면서 하락했다.

시장정보업체인 마켓워치에 따르면,다우존스산업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15.98포인트(0.43%) 하락한 26,806.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4.46포인트(0.48%) 내린 2,975.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63.41포인트(0.78%) 내린 8,098.3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연준의 향후 금리 인하 여부와 그 폭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이번 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 등 대형 이벤트가 많은 데 따른 경계감도 커졌다.

미국의 6월 신규 고용 지표가 시장 예상을 대폭 웃돌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했다. 금리 선물시장은 여전히 7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지만, 50bp(1bp=0.01%) 인하 기대는 큰 폭 떨어졌다. 일각에서는 연준이 7월에 금리를 내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금리 인하 기대 줄며 약세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연준 통화정책에 영향력이 큰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이날 6월 기대 인플레이션이 석 달 만에 반등했다고 밝혀 금리 인하를 주춤하는 요인을 추가했다. 뉴욕 연은이 조사한 향후 1년 기대 인플레는 2.7%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조사의 2.5%에서 0.2%포인트 올랐다.

최근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가 상당 부분 낮은 물가 압력에서 출발하고 있어 기대 인플레 상승은 물가 약세에 따른 연준의 공격적인 완화책에 대한 기대를 낮출 수 있는 요인이다. 파월 의장은 오는 10일 하원에서, 11일에는 상원에서 통화정책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가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해 주가가 5.4% 급락한 점도 시장 전반에 부담을 줬다. 애플 주가도 2% 넘게 하락하며 기술주를 끌어내렸다.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1.06% 내렸고, 기술주도 0.73% 하락했다. 금융주는 0.63% 내렸다. 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에 대해 한층 신중한 시각을 보이면서 당분간 경제 지표를 지켜봐야 할 것으로 분석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12% 상승한 13.96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이날 ‘이란 사태’를 주시하면서 혼조세를 나타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3%(0.15달러) 상승한 57.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이날 오후 배럴당 0.54%(0.35달러) 내린 63.88달러에 거래됐다.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국제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했지만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렸다.

국제 금값은 보합세로 마감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1%(0.10달러) 내린 1,4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