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SCM생명과학, 티앤알바이오팹과 조직재생 및 치료용 제품 공동 연구개발 협약

  • 박홍용 기자
  • 2019-06-07 09:02:59

SCM생명과학, 티앤알바이오팹, 조직재생, MOU

SCM생명과학, 티앤알바이오팹과 조직재생 및 치료용 제품 공동 연구개발 협약
이병건(왼쪽) SCM생명과학 대표이사가 지난 5일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와 고순도 중간엽줄기세포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조직재생 및 치료용 제품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CM생명과학

SCM생명과학은 3D 바이오프린팅 기업 티앤알바이오팹과 지난 5일 고순도 중간엽줄기세포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접목한 조직재생 및 치료용 제품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SCM생명과학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재생 의료 시장 진출을 위한 조직재생 및 치료용 제품을 공동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주요 연구개발 제품은 세포 패치 및 새로운 제형의 세포치료제 등이다.

이를 위해 SCM생명과학은 우선 ‘세포 생존율이 향상된 3D 바이오프린팅 기술, 조직 제작에 적합한 바이오잉크 소재, GMP 기반 세포 생산 시스템, GLP 기반 안전성 평가 시스템’을 활용해 기존 기술 대비 치료제의 진보성, 우수성, 안전성을 검증한다는 복안이다.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이사는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의 선도 기업인 티앤알바이오팹과 줄기세포를 이용한 재생의료 치료제의 신 제형 공동개발을 추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를 계기로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까지 협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는 “독보적인 중간엽줄기세포 기술과 GMP 생산시설을 보유한 SCM생명과학과의 협력을 통해 3D 바이오프린팅 세포치료제의 보다 빠른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양사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기존 세포치료제의 한계를 넘어서는 차세대 재생의학 제품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CM생명과학은 면역계 질환인 만성 이식편대숙주질환(GVHD), 중증 급성 췌장염, 중증 아토피피부염, 중증 간경변 등 다양한 난치성 질환의 맞춤형 성체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으며, 연내 코스닥 상장을 추진 중이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