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무역분쟁 완화에 '상승'

다우지수 0.45% 오르고 나스닥도 1.13% 올라
중동 지정학적 위기 확대에 국제유가도 오름세

  • 손철 기자
  • 2019-05-16 08:27:27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지수는 15일(현지시간) 미국이 수입차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를 최장 6개월 연기할 것이란 소식에 힘입어 상승했다.

미 경제매체인 블룸버그에 따르면,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15.97포인트(0.45%) 오른 25,648.0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6.55포인트 (0.58%) 오른 2,850.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7.65포인트(1.13%) 상승한 7,822.15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과 중국간 무역 협상 및 자동차 관세 등 무역정책 관련 소식과 주요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미국이 수입차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 결정을 최장 6개월 연기할 것이란 보도가 나오면서 무역전쟁 확산에 대한 공포를 줄이며 주가를 끌어 올렸다.

미 경제 방송 CNBC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은 백악관이 무역 전쟁 확산을 막기 위해 자동차 관세 결정을 연기할 방침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관련 법에 따르면 당초 오는 18일이 최종 결정 기한이었지만, 상대국과 협상을 이어갈 경우 최장 180일 더 연기가 가능하다.

여기에 미국이 멕시코 및 캐나다와의 무역협정(USMCA)의 의회 비준을 위해 이들 국가에 부과 중인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를 철폐할 것이란 전망도 속속 제기됐다.

주요 지수는 장 초반에는 미국과 중국의 주요 지표가 일제히 부진했던 여파로 하락 압력을 받았다. 미국의 4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0.2% 줄었다. 시장 예상 0.2% 증가와 달리 감소세를 기록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무역분쟁 완화에 '상승'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4월 산업생산도 부진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4월 산업생산이 전월보다 0.5% 줄었다고 발표했다. ‘변화 없음’을 기록했을 것이란 시장 예상보다 크게 부진했다.

특히 핵심 분야인 제조업 생산이 지난 1월 0.6% 감소, 2월 0.5% 감소, 3월 ‘변화 없음’에 이어 4월에도 0.5% 줄어드는 등 부진을 지속했다. 제조업 부진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부진 가능성을 시사하는 요인이다.

앞서 발표된 중국의 소매 판매와 산업생산 등 주요 지표도 일제히 부진했다. 중국의 4월 소매판매는 전년 대비 7.2% 증가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이 발생했던 2003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고, 4월 산업생산도 전년 대비 5.4% 증가로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종목별로는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주가가 도이체방크의 목표 주가 상향 등에 힘입어 4.1% 올랐다. 업종별로는 커뮤니케이션이 2.11% 오르며 장을 이끌었다. 기술주도0.98% 올랐다. 반면 금융주는 0.48% 내렸다.

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따른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3.3%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8.97% 하락한 16.44를 기록했다.

국제 유가는 이틀째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0.24달러) 상승한 62.0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7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1%(0.74달러) 가량 오른 71.98달러에 거래됐다.

중동의 지정학적 위기감이 커지면서 국제유가에 상승 압박을 가했다. 일각에서 미국과 이란의 군사 충돌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이라크에 주재하는 미국 공무원에 대해선 철수 명령이 내려졌다.

국제 금값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50달러) 상승한 1,297.8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