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서울포럼] 찰스 리 "정부 지원보다 더 중요한건 연구결과의 사업화"

<세션2 강연자-찰스 리 잭슨랩유전체의학연구소장>
유전체 연구업계 세계적인 권위자
2004년 인간 유전체 4~5% 다른 것 세계 최초 규명
한국인 최초로 톰슨로이터 상 수상
“일부 규제 있어도 연구 속도 느려지면 안돼”
HUGO 한국 유치... 연구진 간 네트워크 확대 추진중
“韓 뛰어난 인재 많아..조만간 노벨상 탄생할 것”

  • 박홍용 기자
  • 2019-05-14 15:52:17

찰스리, 마이크로바이옴, 노벨상, 기초과학, 서울포럼



[서울포럼] 찰스 리 '정부 지원보다 더 중요한건 연구결과의 사업화'
찰스 리 잭슨랩유전체의학연구소장/서울경제DB

“과학 분야 연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연구 결과를 어떻게 사업화할지 생각하는 것입니다. 이는 무조건 특허만 많이 따거나 정부 지원을 많이 받는다고 해결될 문제는 아닙니다.”

‘서울포럼 2019’ 개막을 하루 앞둔 14일 포럼이 열리는 그랜드&비스타워커힐서울에서 본지와 만난 찰스 리 잭슨랩유전체의학연구소장은 “대학 교수들과 만나면 항상 정부의 자금지원이 부족하다는 말을 많이 하지만 정부는 여러 분야를 지원해야 하므로 연구자 입장에서는 늘 자금부족을 느낄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리 소장은 16일 세션2에서 ‘사업화 없는 연구개발(R&D)은 허상이다’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계 캐나다인인 리 소장은 지난 2004년 인간유전체가 ‘단위반복변이’로 인해 4~5%나 다르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낸 석학이다. 이전까지는 0.1%만 다르다는 가정이 대세였다. 유전자 변이에 관해 높은 연구성과를 인정받아 한국인 최초로 톰슨로이터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리 소장은 기초과학 연구보다 의대나 로스쿨로의 쏠림현상이 심한 한국의 현실에 대해 “한국에는 머리가 좋은 인재들이 많지만 과학자의 삶은 매우 고되므로 진짜 자신이 하고 싶은 사람만 과학계에 입문하라고 하고 싶다”고 조언했다. 2018년부터 인간유전체 분야의 유엔이라고 할 수 있는 ‘국제인간유전체기구(HUGO·휴고)’ 의장을 맡은 그는 “국제적인 유전체 조직인 휴고가 가진 네트워크를 한국 연구진과 계속 넓혀나갈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는 포부도 밝혔다. “나의 최종목표는 계속해서 학생들에게 영감을 주는 일”이라면서 “한국 과학계에는 정말로 뛰어난 인재들이 많으므로 노벨상을 받을 날이 머지않았다”고 미소를 지었다.
/박홍용·김민정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