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5월 전국 6만 2천여 가구 분양… 청약 쏠림 현상 심화 될 듯

  • 권혁준 기자
  • 2019-05-05 09:37:30
5월 전국 6만 2천여 가구 분양… 청약 쏠림 현상 심화 될 듯

분양 성수기인 이달 전국에서 6만 2,000여 가구가 선보인다. 2000년 이후 5월에 분양한 물량 중 역대 최대 규모다. 연초 계획에서 일부 아파트의 분양 일정이 연기된데다 분양 성수기에 맞춰 분양하려는 사업장이 몰리면서 물량이 집중됐다. 물량이 집중되면서 쏠림 현상도 심화 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5월 전국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6만 2,581가구이다. 작년 동월(3만 4,467가구)대비 2배 가량 늘어난 규모로, 2000년 이후 5월에 분양한 물량 중 역대 최대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3만9,270가구 ▲지방 2만3,311가구이다.

수도권의 경우 분물량의 71%가 경기도(2만8,072가구)에 집중됐다. 경기 성남(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비롯해 과천(과천제이드자이), 파주(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인천(주안캐슬&더샵), 남양주(다신신도시 자연앤푸르지오) 등에서 물량이 나온다. 서울은 강남구(래미안 라클래시), 송파구(호반써밋 송파), 중랑구(신내역 힐데스하임) 등에서 분양된다.

지방은 첫 동시분양에 들어가는 세종시(세종 어울림 파밀리에 센트럴)를 비롯해 대전(중촌 푸르지오 센터파크), 광주(광주 화정 아이파크), 부산(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 군산(디오션시티 더샵), 양산(사송더샵데시앙) 등 지방광역시 및 중소도시에서 분양 물량이 나온다.

분양업계에서는 일시에 분양이 몰리면서 인기 단지와 비 인기 단지 간 격차가 더욱 심화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청약 열기가 예전 보다 못하다”며 “물량이 대거 몰리면서 쏠림 현상은 더욱 심화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