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골드만 실적 부진에 약세

다우존스·나스닥 지수 각각 0.1% 하락 마감
국제유가, 러시아 증산 가능성에 소폭 내려

  • 손철 기자
  • 2019-04-16 08:05:48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지수는 15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와 씨티그룹 등 주요 기업의 실적 부담에 소폭 하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7.53포인트(0.10%) 하락한 26,384.77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83포인트(0.06%) 내린 2,905.5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15포인트(0.10%) 떨어진 7,976.01에 장을 마쳤다.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 1분기 미국 기업 실적이 다소 실망감을 줬다. 골드만삭스는 1분기 순이익은 시장 예상보다 좋았지만, 매출액은 기대 이하였다.

특히 기관고객 부문 매출이 18% 급감했다. 개장 전 거래에서 시장 예상을 대폭 웃도는 이익에 소폭 상승하기도 했던 골드만삭스는 개장 후 3.8% 떨어져 다우 지수에 부담을 줬다.

씨티그룹은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다만 주식 트레이딩 부문이 전반적인 매출 감소로 시장이 실망을 표출하면서 주가는 0.1% 하락했다.

지난 12일 JP모건체이스와 웰스파고가 모두 좋은 실적을 내놨던 것과는 시장 분위기가 이날 사뭇 달랐다는 분석이다. 대형 은행들의 실적은 엇갈렸지만, 전반적인 실적 시즌 출발은 탄탄하다는 평가다.

팩트셋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적을 발표한 기업의 85%는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실적 기대에 다우지수와 S&P500, 나스닥은 장중 96포인트, 11포인트, 51포인트로 낙폭을 확대했다가 상당 부분 만회했다.

다만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인 정책, 중국 수출 등 경제지표 개선 등으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그동안 많이 오른 만큼 차익실현을 저울질 하는 심리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S&P500의 경우 지난해 9월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에서 불과 2% 아래에서 거래되고 있다. 보잉 737 맥스 운항 중단 장기화에 아메리칸 에어라인이 2.7% 하락하는 등 항공주도 내렸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골드만 실적 부진에 약세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미국의 경제 지표는 시장 예상을 큰 폭 웃돌았다. 뉴욕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4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지수는 전월의 3.7에서 10.1로 크게 상승했다. 지난달 2017년 중반 이후 거의 2년 사이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지만 이번 달에는 가파르게 반등했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경제 전망이 좋다면 연준이 여전히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기존 주장을 유지했다. 그는 2020년 가을까지 기준금리가 한 차례 인상될 것으로 보면서 동결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58% 상승한 12.32를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이날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49달러) 하락한 63.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4%(0.27달러) 내린 71.28달러에 거래됐다.

주요 산유국인 러시아의 증산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유가는 하락 압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지난 주말 워싱턴을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과의 시장점유율 경쟁을 위해 원유공급 확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국제 금값은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3%(3.90달러) 하락한 1,291.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