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현재 읽고 계신 기사는
유료기사 입니다.

비회원도 읽을 수 있는 무료기사로 전환된 후, 소셜미디어에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닫기

웅진씽크빅 5,000억 CB 발행..코웨이 인수자금 숨통 트이나

한투 인수 후 스틱에 재매각할듯

  • 조윤희 기자
  • 2019-03-15 17:21:01
웅진씽크빅은 한국투자증권을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을 결정했다. 웅진코웨이 인수자금을 마련하기 위해서인데, 이번 CB 발행을 계기로 인수작업에 대한 우려 요인들도 일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웅진씽크빅은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어 총 5,000억원 규모의 CB를 발행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CB는 1회차와 2회차로 나눠 각각 2,500억원어치가 발행된다. 1회차와 2회차 CB의 만기는 모두 8년, 만기보장수익률 역시 7%로 동일하다. 한국투자증권은 자체 자금으로 CB를 인수한 후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한 스틱인베스트먼트에 재매각할 예정이다.

1회차와 2회차는 전환권 행사 때 교부받을 수 있는 주식의 종류가 다르다. 1회차 CB의 경우 웅진씽크빅의 보통주로 전환이 가능한 반면 2회차 CB는 상환전환우선주(RCPS)로 바꿀 수 있다. RCPS는 추후 보통주로 한 번 더 전환할 수 있다. FI 측이 이처럼 조건을 달리한 이유는 상환 시점에 웅진씽크빅의 주가에 따라 전환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다. 1차 CB는 보통주로 전환해 비교적 빠른 시일 내 차익을 실현할 수 있다. 2차는 주가 흐름을 지켜보다 최악의 경우 원리금을 상환받을 수 있다. CB의 전환가액은 3,840원으로 확정했다. 전환가액 조정은 액면가(500원)까지 가능하다. 현재 전환가액을 기준으로 1회차와 2회차가 전량 전환될 시 약 1,300만주의 웅진씽크빅 신주가 발행된다. 지분율 기준으로 49%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웅진그룹은 49%에 달하는 지분이 FI의 몫으로 넘어가 지배력이 약화하는 것을 막기 위한 콜옵션 계약(Call Option)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웅진그룹 측은 약 10%(현재 전환가액 기준)의 웅진씽크빅 지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사이트에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